넥슨 ‘NYPC 토크콘서트’, 사전모집에만 1600여명 몰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넥슨 ‘NYPC 토크콘서트’, 사전모집에만 1600여명 몰려

최종수정 : 2018-08-16 15:48:08
이정헌 넥슨 대표가 NYPC 토크콘서트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넥슨
▲ 이정헌 넥슨 대표가 NYPC 토크콘서트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넥슨

넥슨은 지난 14일 서울 코엑스 아티움에서 '제 3회 넥슨 청소년 프로그래밍 챌린지(NYPC)'의 멘토링 프로그램인 'NYPC 토크콘서트'를 성황리에 마쳤다고 16일 밝혔다.

'세상을 바꾸는 프로그래밍 이야기'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번 토크콘서트에서는 넥슨 '인텔리전스랩스'를 총괄하는 강대현 부사장을 비롯해 '데브시스터즈' 김태훈 머신러닝 엔지니어, '멋쟁이 사자처럼' 이두희 대표, '콩돌이 프로덕션'의 이진호·이수현 등 각 분야에서 코딩으로 세상을 바꾸고 있는 전문가들이 NYPC 공식 앰버서더로 무대에 올랐다.

이들은 최근 주목 받고 있는 인공지능을 화두로 각자 전문 분야에서 활용하고 있는 코딩 경험과 기술을 공유하고, 프로그래머를 꿈꾸는 학생들에게 조언을 건넸다.

강연자들은 "작은 것이라도 스스로 짠 코드를 현실에 접목시키며 많은 사람들과 결과물을 나누고 아이디어를 공유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끊임없는 시도와 도전이 세상을 바꾸는 힘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또 "이제는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의 융합이 중요해지는 시대"라며 "프로그래밍의 영역에 제한을 두지 않고 확장하다 보면 다양한 분야에서 무궁무진한 가능성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토크콘서트에는 400명의 학생과 학부모가 참석했으며, 앞서 진행된 사전 모집에 1600여 명이 신청하는 등 많은 청소년들의 관심이 이어졌다.

정상원 넥슨 NYPC 조직위원장은 "코딩이 어렵고 복잡한 교과목이 아닌 재미있고 실용적인 언어이자 도구라는 점을 알리고자 NYPC와 토크콘서트를 진행하게 됐다"며 "각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는 앰버서더들의 다양한 조언이 프로그래머를 꿈꾸는 청소년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었기를 바라고, 곧 있을 NYPC 온라인 예선에도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NYPC는 코딩에 대한 청소년들의 관심 제고와 역량 증진을 목적으로 지난 2016년부터 진행된 청소년 코딩대회다. 대상 수상자에게는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을 비롯해 장학금과 부상을 수여한다.

대회 참가 신청은 오는 31일까지 NYPC 공식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으며, 신청 시 8월 22일부터 31일까지 열흘 간 진행되는 온라인 예선에 참여할 수 있다. 본선 대회는 온라인 예선을 통과한 상위 80명을 대상으로 오는 10월 27일 넥슨 사옥에서 열린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