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4년간 주택 준공 200만가구...수급 불균형 '심화'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최근 4년간 주택 준공 200만가구...수급 불균형 '심화'

최종수정 : 2018-08-13 14:04:02

지난 2015년부터 2018년까지 최근 4년간 누적 주택 준공 물량이 200만가구를 돌파할 전망이다.

13일 부동산정보 서비스 직방에 따르면 전국 주택 준공은 작년 56만9000가구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그러나 올해 역대 최대치가 바뀔 전망이다.

전국 주택 준공은 2011년 33만9000가구로 최저치를 기록한 이후 꾸준히 증가했다. 2014년 43만1000가구로 40만가구를 돌파했다. 이어 2016년~2017년은 연간 50만가구 이상으로 주택 준공이 늘었다. 올해는 상반기까지 29만8만가구가 준공돼 현재의 공급 기조가 이어진다면 한 해 동안 2017년에 비해 2만8000가구 증가한 59만7000가구가 준공될 전망이다.

서울은 주택 공급에 비해 실제 체감되는 공급효과는 다른 지역에 비해 낮았다. 경기는 상대적으로 많은 주택 공급에도 서울 이탈 유입 수요로 인해 수급 균형을 유지하는 모습이다. 주택 공급은 최근 들어서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 주택 시장 호황기에 늘어난 주택 인허가가 최근 들어 주택 준공으로 이어지고 있는 것.

함영진 직방 미디어랩장은 "수요가 풍부한 대도시 지역과 수도권은 수급에 대한 균형을 맞출 수 있는 여지가 있다"며 "그 외 외곽 지역은 공급에 대한 부담이 더 커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호황기에 편승해 상대적으로 개발이 수월한 외곽 지역의 경우 급격히 늘어난 공급을 수용할 수 있는 수요 부족으로 미분양 등의 위험성이 커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따라서 전국 주택시장의 수급 불균형은 더욱 심화되는 양상이다.

전국 유형별 월평균 아파트 거래 자료 국토교통부, 통계청
▲ 전국 유형별 월평균 아파트 거래 자료: 국토교통부, 통계청

직방 분석 결과 2013년~2017년 시도별 누적 주택 준공은 세종시가 87만6000가구로 가장 많다. 외지 인구유입과 부동산 투자가 활발했던 제주는 21만9000가구로 세종시 다음으로 많은 주택 공급이 이루어졌다. 그 외 충남 14만3000가구, 경기 13만4000가구 순이다. 서울과 인천은 주택 준공이 서울 8만7000가구, 인천 6만7000가구로 대전을 제외하고 가장 적었다. 이에 수요자들은 시장 상황에 맞는 내집마련 전략 찾기가 더욱 절실한 시기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