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시민 100명과 50+세대 커뮤니티 지속 가능성 모색하는 원탁토..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서울시, 시민 100명과 50+세대 커뮤니티 지속 가능성 모색하는 원탁토론회 연다

최종수정 : 2018-08-12 12:22:08

시민 참여 토론회 모습. 서울시
▲ 시민 참여 토론회 모습./ 서울시

서울시는 오는 29일 은평구 녹번동에 위치한 서울시50플러스 서부캠퍼스에서 '50+커뮤니티 원탁토론회'를 연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50+커뮤니티의 다양한 사례와 현황을 살펴보고, 커뮤니티를 운영하며 겪었던 문제점을 해결할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토론회는 이날 오후 1시 30분부터 4시간 동안 진행된다. 50+커뮤니티의 의미와 사회적 가치, 방향성, 운영 등 공통된 문제의식과 이슈를 함께 공유하고 토론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토론회에는 50+세대를 포함해 시민 100명이 참석한다.

원탁토론회 행사 포스터. 서울시
▲ 원탁토론회 행사 포스터./ 서울시

원탁토론회 참가 희망자는 28일까지 서울시50+포털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선착순으로 모집하며, 토론 주제별로 1인당 2개의 주제를 선택할 수 있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토론회에서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50+커뮤니티의 자립과 성장, 지속 가능한 활동을 위한 제도적 지원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이경희 서울시50플러스재단 대표이사는 "50+커뮤니티는 중·장년 세대가 동년배와 함께 지식과 경험을 나누며 새로운 일과 활동을 만들어 갈 수 있는 좋은 디딤돌"이라며 "앞으로도 50+커뮤니티가 지속 가능한 활동을 통해 더욱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