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게 뮤지션 스컬 "하하가 고시원에서 살게 해" 충격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레게 뮤지션 스컬 "하하가 고시원에서 살게 해" 충격

최종수정 : 2018-08-07 21:07:53
비디오스타 출연해 과거 서운한 기억 털어놔 화제
사진 비디오스타 방송 화면 캡쳐
▲ 사진= 비디오스타 방송 화면 캡쳐

레게 뮤지션 '스컬'이 동료 '하하'에게 서운했던 기억을 털어놔 화제다.

오늘(7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 프로그램 '비디오스타'에서는 하하·별 부부와 스컬, 지조 등이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특히 스컬은 이날 방송에서 하하에게 과거 서운했던 기억을 털어놔 시청자 이목을 집중시켰다.

스컬은 "과거 활동할 때 한국에 집이 없어서 한달 반만 한국에서 활동하고 미국으로 돌아가야 했다."라며 "그런데 하하가 집을 다 준비해놨다고 하더라. 귀국했는데 하하 매니저가 공항까지 마중까지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스컬은 "매니저와 동행해 건물에 도착했는데 고시원이라고 적혀 있었다."라고 말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스컬은 "태어나서 그렇게 작은 집을 본 적이 없다. 두 명이 누우면 방이 꽉 차고 옆방 소리도 다 들렸다."라고 말하며 당시 충격을 받았던 상황을 설명했다.

이에 하하는 "사실이다. 무조건 맞다. 당시 스케쥴이 바빠서 매니저에게 일임했는데 그런 사실이 있었는지 몰랐다."라고 해명했다.

끝으로 하하는 "집 앞 포차에서 스컬과 술을 마실 때 비로소 알게 됐다."라며 "술이 너무 취해 그 다음 날 또 다 잊어버렸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