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킹크랩 시연회' 봤나 안봤나…특검 수사 분수령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김경수 '킹크랩 시연회' 봤나 안봤나…특검 수사 분수령

최종수정 : 2018-08-06 16:00:48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드루킹의 댓글조작 공모 혐의로 6일 오전 서울 강남구 허익범 특별검사 사무실에 출석하고 있다. 특검은 김 지사가 2016년 11월 드루킹이 운영한 경기도 파주 소재 느릅나무 출판사에서 댓글조작 프로그램 킹크랩 시연회 를 참관하고 댓글조작을 지시했다고 본다. 손진영 기자 son
▲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드루킹의 댓글조작 공모 혐의로 6일 오전 서울 강남구 허익범 특별검사 사무실에 출석하고 있다. 특검은 김 지사가 2016년 11월 드루킹이 운영한 경기도 파주 소재 느릅나무 출판사에서 댓글조작 프로그램 '킹크랩 시연회'를 참관하고 댓글조작을 지시했다고 본다./손진영 기자 son@

김경수 경남도지사 소환조사의 쟁점은 드루킹 김동원 씨 일당의 '킹크랩' 시연회 참관 여부가 될 전망이다. 킹크랩은 드루킹 일당이 댓글조작에 사용한 프로그램이다.

허익범 특별검사팀은 6일 오전 서울 강남 소재 특검 사무실로 김 도지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특검이 김 지사에게 적용한 혐의는 업무방해 및 공직선거법 위반이다.

특검은 사무실이 있는 건물 9층의 영상녹화조사실에서 김 지사를 신문했다.

이번 소환 조사는 1차 수사 '후반전'에 돌입한 특검 수사의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특검이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인 김 도지사의 댓글조작 연루 여부를 확인하느냐에 따라 수사 기간 연장 등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김 지사는 자신과 관련해 제기된 댓글공작 공모 의혹과 인사청탁, 불법선거 의혹 등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그는 이날 오전 특검에 출석하면서 "이번 사건과 관련해 누구보다 먼저 특검 도입을 주장했다"며 "특검도 정치적 공방이나 갈등을 확산시키는 정치특검이 아니라 이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밝히는 진실 특검이 되어달라"고 말했다.

김 지사는 도정을 이유로 재소환을 꺼리고 있어, 이날 조사는 이틑날 새벽께 끝날 것으로 예상됐다.

특검은 김 지사가 2016년 11월 드루킹이 운영한 경기도 파주 소재 느릅나무 출판사에서 킹크랩 시연회를 참관하고, 댓글조작을 지시 내지 묵인했다고 본다.

또한 지난해 12월 드루킹에게 일본지역 고위 외교공무원직을 대가로 올해 6·13 지방선거를 도와달라고 요구하지 않았는지 의심한다.

김 지사는 느릅나무 출판사 방문 자체는 인정하고 있다. 하지만 그는 드루킹에게서 '선플 운동을 하겠다'는 말을 들었을 뿐, 킹크랩 시연회를 본 기억이 없다는 입장이다.

김 지사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역시 부인하고 있다. 드루킹에게 고위 외교관 자리를 제안했다는 시기는 지방선거 출마 의사가 없던 시절이며, 정치지형과 맥락을 이해 못한 억지논리라는 주장이다.

앞서 특검 측은 3일 브리핑에서 '댓글조작 공범 여부를 포함한 혐의에 대해 확인할 사실이 많고, 시간도 많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를 두고 일종의 자신감이라는 해석이 이어졌다.

일각에선 특검이 조사 도중 김 지사의 혐의를 뒷받침할 결정적 증거를 내놓을 가능성도 점쳐졌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