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소환 김경수 "진실특검 돼 달라"…마라톤 조사 예고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특검 소환 김경수 "진실특검 돼 달라"…마라톤 조사 예고

최종수정 : 2018-08-06 10:19:32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드루킹의 댓글조작 공모 혐의로 6일 오전 서울 강남구 허익범 특별검사 사무실에 출석하고 있다. 특검은 김 지사가 2016년 11월 드루킹이 운영한 경기도 파주 소재 느릅나무 출판사에서 댓글조작 프로그램 킹크랩 시연회 를 참관하고 댓글조작을 지시했다고 본다. 손진영 기자 son
▲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드루킹의 댓글조작 공모 혐의로 6일 오전 서울 강남구 허익범 특별검사 사무실에 출석하고 있다. 특검은 김 지사가 2016년 11월 드루킹이 운영한 경기도 파주 소재 느릅나무 출판사에서 댓글조작 프로그램 '킹크랩 시연회'를 참관하고 댓글조작을 지시했다고 본다./손진영 기자 son@

'드루킹' 김동원 씨의 댓글조작 공모 혐의를 받는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6일 허익범 특별검사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특검은 이날 오전 9시 30분 서울 강남역 인근 특검 사무실로 김 지사를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특검이 김 지사에게 적용한 혐의는 업무방해 및 공직선거법 위반이다.

김 지사는 취재진에게 "저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누구보다 먼저 특검에 도입을 주장했다"며 "특검보다 더한 조사에도 당당하게 임하겠다고 여러 차례 밝혔다"고 말했다.

그는 "저도 그렇고 국민도 그렇고 특검이 이 사건의 진실을 밝혀주길 기대하고 있다"며 "특검도 정치적 공방이나 갈등을 확산시키는 정치특검이 아니라 이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밝히는 진실특검이 되어 주시길 다시 한 번 부탁드린다"고 했다.

김 지사는 자신과 관련해 제기된 댓글조작 공모 의혹과 인사청탁, 불법선거 의혹 등을 전면 부인했다.

김 지사는 댓글 조작 프로그램 '킹크랩' 시연회를 본 적이 없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런 사실이 없다"고 답했다. 드루킹에게 6·13 지방선거 도움을 요청했다는 의혹, 센다이 총영사 등을 역제안했다는 의혹에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날 김 지사는 사무실 건물 9층에 마련된 영상녹화 조사실에서 신문을 이어간다.

특검은 김 지사가 2016년 11월 드루킹이 운영한 경기도 파주 소재 느릅나무 출판사에서 '킹크랩 시연회'를 참관하고 댓글조작을 지시했다고 본다.

또한 지난해 12월 드루킹에게 일본지역 고위 외교공무원직을 대가로 지방선거를 도와달라고 요구하지 않았는지 의심한다.

김 지사는 혐의를 모두 부인하고 있다. 그가 경남 도정을 이유로 재소환을 꺼리고 있어, 이날 조사는 이튿날 새벽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