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 항공기 추락으로 전원 사망.. "최고 속도로 땅과 충돌"..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스위스 항공기 추락으로 전원 사망.. "최고 속도로 땅과 충돌"

최종수정 : 2018-08-06 09:56:57
스위스 항공기 추락으로 20명 전원 사망.. "최고 속도로 땅과 충돌"
사진 연합뉴스
▲ 사진=연합뉴스

스위스 알프스 산악 지대에서 관광용 구형 항공기가 추락, 탑승자 20명 전원이 사망했다.

5일(현지시간) 현지 언론 ATS통신 등에 따르면 알프스 산맥의 휴양지 플림스의 피츠세그나스 산에서 4일 오후 융커 JU-52 HB-HOT 항공기가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스위스 관광객과 승무원 등 17명과 오스트리아 일가족 3명 등 탑승자 모두 숨졌다고 경찰을 밝혔다.

경찰은 이 항공기로부터 조난 신호가 있었는지 알지 못한다며 사고 원인이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사고 항공기는 2차 대전 당시인 1939년 독일에서 제작된 프로펠러 군용기로, 그동안 관광·레저용 전세기로 운용돼 왔다.

이번 사고는 이탈리아 접경지대인 스위스 남부 로카르노를 이륙한 비행기가 취리히 인근으로 향하던 중 해방 2450m 고도의 피츠 세그나스 산 서쪽 사면과 충돌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언론에서는 목격자를 인용, "기체가 180도 회전하더니 최고 속도로 땅과 충돌했다"며 "잔해가 극히 좁은 지대에 흩어졌다"고 알렸다. 폭발이 사고원인일 가능성으로 낮은 것으로 추정됐다.

해당 항공기가 워낙 구형이라 블랙박스가 장착되지 않은 까닭에 사고 원인이 밝혀지기까지는 여러 날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스위스 알프스 산악 지대에서는 이날 사고 전에도 소형 항공기가 추락해 일가족 4명이 목숨을 잃는 등 사고가 발생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