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구멍 뚫린 정부조사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기자수첩]구멍 뚫린 정부조사

최종수정 : 2018-07-31 15:56:52
 기자수첩 구멍 뚫린 정부조사

[기자수첩]구멍 뚫린 정부조사

올 초 신세계 자회사로 편입된 까사미아의 침구 세트에서 기준치 이상의 라돈이 검출됐다.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는 까사미아 측에 기준치 이상의 라돈이 검출됐다며 해당 제품 전량을 회수하라고 명령했다. 까사미아는 지난 2011년에 판매한 토퍼 '까사온 메모텍스'를 회수하고 환불 또는 교환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대진침대의 매트리스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라돈이 검출되면서 사회적 파장을 일으킨 바 있다. 당시 원안위는 1차 조사결과 '방사능 기준치 이하'라고 했지만, 이어진 2차 조사 결과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결함제품으로 확인된다'고 밝혔다. 아울러 원안위가 조사해 기준치를 넘겼다고 발표한 침대는 전부 2010년 이후 생산분이었지만, 2007년 생산된 대진 침대 모델의 라돈 농도를 간이 측정한 결과 주택 실내 기준치를 넘겼다. 오락가락 하는 정부 발표에 국민들은 비판을 가했다.

한편 라돈 검출 문제로 지난 5월 정부가 전수조사를 실시했지만 당시 까사미아가 제외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정부조사에 구멍이 뚫렸었다는 비난이 일고 있다. 이에 정부는 비판을 피하기는 어렵게 됐다.

현재 까사미아는 공식 홈페이지 안내문을 통해 "고객 여러분의 상품을 신속하게 회수하고 안전한 상품으로의 교환 및 환불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믿고 사랑해 주신 고객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사과 드리며 빠른 후속조치를 통해 고객 불편을 최소화 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국민들은 실효성 있는 대책을 원하고 있다. 신용현 바른미래당 의원은 "대진침대의 '라돈침대' 매트리스 수거가 채 완료되지 않은 상황에 까사미아의 토퍼와 베개에서도 기준치 이상의 라돈이 검출돼 국민안전이 위협받고 있다"며 강조했다.

이번 사태는 해당 업체와 원안위만으로는 해결되기 어려워 보이는게 사실이다.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보건복지부 등 범정부 차원의 종합적 대책피 필요해 보인다. 정부는 지난 전수조사의 잘못을 인정하고, 라돈 검출과 관련 안전 대책을 만들어 국민 불안을 해소할 것이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