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광군,등산이나 농작업시 피부노출 피하세요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영광군,등산이나 농작업시 피부노출 피하세요

최종수정 : 2018-07-23 15:21:54

영광군,등산이나 농작업시 피부노출 피하세요

-진드기는 풀숲에 서식 예방백신이 없어 물리지 않는게 최선이다-

영광군은 쯔쯔가무시증 및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발생이 증가함에 따라 야외활동을 하는 경우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특별히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진드기 매개 감염병은 산이나 들판의 풀숲에 서식하는 진드기가 사람을 물어 세균이나 바이러스를 옮긴다. 더위를 피해 산으로 야외활동이 많아지는데 풀숲에는 항상 진드기가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진드기가 매개하는 대표적인 감염병은 쯔쯔가무시증과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이 있다. 진드기매개감염병은 예방백신이 없어 예방수칙을 지키고 언제 어디서나 진드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 최선의 예방법이다

예방수칙으로는 야외활동 및 농작업 시 긴 소매 상의와 긴 바지를 입고, 다리를 완전히 덮는 신발을 착용해 피부 노출을 차단해야 한다. 또한 진드기 기피제 사용, 풀밭 위에 옷을 벗어두거나 눕지 않기, 작업이나 활동 후 옷을 털고 반드시 세탁하기, 귀가 후 목욕 등을 통해 몸에 진드기가 붙어있는지 꼼꼼히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보건소 관계자는 "야외활동 후 2주 이내에 고열(38~40℃), 소화기증상(오심, 구토, 설사 등)이 나타나면 즉시 의료기관에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