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을 여는 사람들] "구걸 아니라 자립입니다"…홈리스 실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새벽을 여는 사람들] "구걸 아니라 자립입니다"…홈리스 실타래 푸는 빅이슈

최종수정 : 2018-07-23 06:30:00
빅이슈 판매원이 잡지를 판매하고 있다. 빅이슈코리아
▲ 빅이슈 판매원이 잡지를 판매하고 있다./ 빅이슈코리아

몸 뉘일 곳 없고, 마음 기댈 곳이 없는 홈리스들의 새벽을 여는 사람들이 있다. 홈리스들의 자립을 위한 사회적기업인 빅이슈다. '자조(自助)'를 기치로 삼아 빈곤 해체를 목적으로 창간한 빅이슈는 어느새 창간 8주년을 맞았다. 현재 거리에서 60여명의 빅이슈 판매원(빅판)이 활동하고 있고, 그간 27명이 재취업에 성공해 지역 사회의 구성원으로 뿌리를 내렸다.

지난 20일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 서울혁신파크에서 만난 이선미 빅이슈 판매국 부국장(32)은 "빈곤과 노숙이라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빅이슈가 일정 부분 역할을 하고 있다"라며 "일을 하고 돌아갈 안정된 보금자리가 있고 뜨거운 시선으로 박수치며 응원하는 단체에 소속돼 있는 것이 주는 안정감이 판매원들에게는 힘이 된다"고 말했다.

1991년 홈리스의 자활을 돕는 목적으로 영국에서 창간한 대중문화 잡지인 빅이슈가 한국에 뿌리내린 것은 2010년 7월 5일이다. 서울과 대전, 부산의 주요 지하철과 거리에서 판매되고 있으며, 다양한 분야의 재능기부자들의 참여로 만들어진다.

현재 60여명의 빅판이 활동하고 있으며, 창간 이후 800명 이상의 빅판이 거쳐 갔다. 그간 빅판을 포함한 홈리스 71명이 임대주택에 입주했다.

이선미 부국장은 빅이슈가 창간된 해부터 합류한 원년 멤버다. 구미에서 살다가 서울로 대학을 다닐 당시 역사와 거리의 홈리스를 보고 극단적 빈곤을 체감하며 사회적기업에 대한 관심을 키웠다.

그는 "당시 거리의 노숙인들을 보고 인간의 기본적인 존엄이 무너졌구나라는 생각이 들어 홈리스와 관련된 일을 하고 싶었다"며 "당시 처음 생긴 빅이슈 판매원 옆에서 함께 목소리에 힘을 실어주는 자원봉사를 하다가 구호활동이 아닌 스스로 자립 활동을 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주는 빅이슈의 취지에 공감해 합류하게 됐다"고 말했다.

빅이슈 판매원이 잡지를 판매하고 있다. 빅이슈코리아
▲ 빅이슈 판매원이 잡지를 판매하고 있다./ 빅이슈코리아

빅이슈는 한 달에 두 번씩 잡지를 만든다. 5000원인 잡지 한 권이 팔리면 절반의 가격이 빅이슈 판매원의 몫으로 고스란히 돌아간다. 매년 약 100명의 홈리스들이 빅판에 도전을 한다. 처음에는 우선 10부의 잡지를 무료로 제공하고, 정식 판매원 옆에서 교육을 받는 시간을 가진다. 10부의 잡지를 판매하면, 총 가격의 50%인 5만원의 수익이 생겨 잡지를 구입할 수 있는 초기 자본이 생긴다. 2주 간 판매 모습을 보고 신뢰가 쌓이면, 자립의 가능성이 있는 분을 대상으로 첫 달 고시원 비를 무료로 제공한다. 빅이슈를 판매하면서 출퇴근을 할 수 있는 안전망을 만들겠다는 취지다. 6개월이 지나면 임대주택 신청 자격도 주어진다. 다만, 배정받은 장소에서만 판매하고 판매 중 술·흡연 등을 하지 않는 빅판 행동 수칙 10가지를 지켜야 한다.

빅이슈코리아의 특징은 사람을 둘러싼 얽힌 실타래를 풀어낸다는 점이다. 이웃나라인 일본의 빅이슈재팬은 판매를 중점적으로 지원하지만, 임대주택 등 주거 문제를 해결하지는 않는다.

이 부국장은 "처음 오신 판매원 분들 중에는 주민등록증이 말소된 분들도 많다"며 "주민등록증 회복부터 선불폰 지원, 임대주택, 의료 문제까지 종합선물세트처럼 얽힌 부분을 하나씩 풀어내는 것이 빅이슈코리아의 차별점"이라고 강조했다.

빅이슈는 수많은 재능기부자들의 도움으로 만들어진다. 표지모델에 따라 판매 부수가 달라지기도 하는 등 표지가 주는 영향력이 크다. 빅이슈의 성장에 따라 초상권을 제공하고 선뜻 표지모델로 나서는 아티스트들도 늘었다.

"요새는 아티스트들의 선한 영향력을 팬들도 함께 하고 싶어 하는 경향이 뚜렷하다. 특히 2030여성들의 관심이 높다. 초등학생부터 어르신까지 빅이슈 판매 자원봉사 활동을 하는 분들도 몇 천명이 넘을 정도로 판매원의 자립을 위해 마음을 주시는 분들이 늘어나고 있어 힘이 된다."

최근에는 트위터, 인스타그램 등 소셜네트워크(SNS) 활동으로 소통도 이어가고 있다. 판매원들이 캘리그라피로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감사 인사를 보내고, 안부 인사를 전하는 식이다. 판매 부수는 매호 1만5000부를 발행하는 등 꾸준하지만 인쇄 매체가 퇴보하는 실정에 맞춰 e북 발행 등도 고민하고 있다.

이 부국장은 앞으로도 동등한 동료로 빅이슈에서 홈리스들의 자립을 위해 힘을 쓸 계획이다.

그는 "빅이슈를 통해 필요한 시기에 적재적소의 도움을 주는 것이 많은 변화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것을 알았다"며 "임대주택을 얻은 빅판 분은 가장으로 떳떳하게 자립해 가족들과 한집에서 살면서 10년 만에 행복이란 게 이런 감정이구나를 느꼈다고 전하시더라. 빅이슈를 통해 자립을 하면 가족해체 문제도 해결할 수 있는 셈이다. 잃어버린 가정을 찾고 가장으로 역할을 해나가는 분들을 볼 때 큰 보람을 느낀다"고 목소리에 힘을 실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