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기요, 친근감 위해 한글로 BI 교체…신규 주문 배달서비스 도입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요기요, 친근감 위해 한글로 BI 교체…신규 주문 배달서비스 도입

최종수정 : 2018-07-04 15:55:36

알지피코리아는 배달음식 주문 앱 요기요의 BI를 한글로 교체하고 신규 주문 배달서비스 요기요플러스 를 선보인다. 요기요
▲ 알지피코리아는 배달음식 주문 앱 요기요의 BI를 한글로 교체하고 신규 주문 배달서비스 '요기요플러스'를 선보인다. /요기요

알지피코리아는 배달음식 주문 앱 요기요의 브랜드아이덴티티(BI)를 한글로 교체하고 신규 주문 배달서비스 '요기요플러스'를 선보인다고 4일 밝혔다.

새로운 한글 BI는 요기요 브랜드를 고객이 쉽고 직관적으로 인식할 수 있도록 개선한 것이 특징이다. 알지피코리아는 고객에게 좀 더 친근하게 다가가기 위해 한글로 교체했다.

요기요의 새로운 BI는 소비자들의 요청을 적극적으로 반영해 만들어졌다. 요기요 주요 고객인 2030여성 300명에게 비공개 설문을 실시한 결과, 영문보다는 한글 BI를, 그리고 각진 느낌보다는 둥근 형태의 서체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반영해 서체 역시 모서리를 둥글게 처리하고 자음의 크기를 키워 고객에게 보다 부드럽고 친근한 요기요의 이미지를 살렸다.

다만, 기존 요기요의 상징 컬러인 빨간색과 노란색은 그대로 사용했다. 빨간색과 노란색은 식욕을 돋우고 음식의 맛을 더욱 뚜렷하게 느낄 수 있도록 돕는 색으로 요기요의 서비스의 정체성을 잘 반영하고 있다.

요기요 브랜드명은 음식점에서 음식을 주문할 때 가장 흔히 사용하는 '여기요'와 배고픔을 면하는 것을 지칭하는 단어 '요기'의 의미를 함께 담고 있다. 고객이 배고플 때 가장 먼저 떠올릴 수 있는 서비스가 되겠다는 뜻을 담았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알지피코리아는 BI 교체와 더불어 요기요 앱 내에서 배달하지 않던 맛집 음식도 맛볼 수 있는 맛집 주문배달 서비스 요기요플러스도 새롭게 선보인다. 맛집까지 찾아가 줄을 서는 수고 없이 셰프의 도시락, 스테이크, 팟타이, 타코 등 2000여개 맛집의 다양한 음식을 요기요를 통해 집에서도 손쉽게 즐길 수 있다.

이 서비스는 지난해 9월 알지피코리아가 인수한 푸드플라이와의 협업으로 새롭게 선보이는 것으로 현재 서울 전 지역과 분당에서 이용 가능하다. 향후 서비스 지역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