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대입 적성고사] "학생부·수능 4등급 이하도 서울·수도권대 ..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2019 대입 적성고사] "학생부·수능 4등급 이하도 서울·수도권대 지원 가능"

최종수정 : 2018-06-21 14:03:06
가천대·수원대·한성대 등 12개대학서 4638명 선발

- 수능과 출제 영역 같고, 수능보다 난이도 낮아

지난 1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진선여자고등학교에서 열린 종로학원 2019 대입예측 입시설명회에서 수험생 및 학부모들이 관계자의 강연을 경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 지난 1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진선여자고등학교에서 열린 종로학원 2019 대입예측 입시설명회에서 수험생 및 학부모들이 관계자의 강연을 경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9학년도 신입생을 선발하는 올해 수시모집이 2개월여 앞으로 다가왔다. 대학 입시의 주요 전형요소인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과 학교 내신 성적이 중하위권 수준이라도 서울과 수도권 대학에 진학할 수 있는 수시모집 적성고사에 대한 관심이 높다. 적성고사 전형은 경쟁률은 높지만 학생부 성적이 상대적으로 낮고 논술고사 등에 자신이 없다면 도전해볼만 하다.

◆ 모집인원 소폭 하락… 올해 경쟁률은 상승 전망

올해 수시모집에서 적성고사를 실시하는 대학은 가천대, 서경대, 한성대 등 12개 대학이고, 모집 인원은 4638명이다. 가천대, 삼육대, 수원대가 일부 전형을 실시하지 않아 모집인원은 전년대비 144명 줄었다. 반면 평택대, 한성대, 한신대는 모집 인원을 오히려 증원해 선발한다.

올해 적성고사 전형의 가장 큰 변화는 수능시험 이전에 적성고사를 실시했던 대학들이 적성고사 시험일을 짧게는 하루, 길게는 2개월 늦춰 실시한다는 점이다. 예컨대 서경대는 지난해 9월 23일에서 올해 10월 3일로 늦췄고, 가천대도 지난해 9월 24일에서 올해는 수능시험 이후인 11월 25일 적성고사를 치른다.

올해 적성고사 시험일을 보면, 서경대가 10월 3일로 가장 빠르다. 이어 수원대 자연계(10월6일), 수원대 인문계(10월7일), 삼육대(10월14일), 을지대(10월20일), 한성대(10월21일), 서경대(10월27일) 순이다. 올해 수능 시험일인 11월 15일 이후 적성고사 실시 대학은 한국산업기술대·홍익대세종(11월18일), 고려대세종(11월24일), 가천대(11월25일), 평택대(12월1일), 한신대(12월2일)다.

특히 적성고사를 실시하는 대학 중 지원자 성적이 가장 높은 것으로 알려진 가천대가 수능시험 이후 적성고사를 치르는 것으로 변경함에 따라 가천대 지원 경쟁률은 전년보다 크게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가천대 2018학년도 적성고사 전형의 경쟁률은 적성우수자전형(23.0대 1), 농어촌학생적성전형(14.3대 1), 특성화고교적성전형(10.0대 1) 순으로 높았다.

모집인원을 보면 가천대가 1063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수원대 606명, 고려대세종 470명, 을지대 447명, 한성대 382명, 한국산업기술대 355명, 서경대 285명, 한신대 262명, 성결대 249명, 삼육대 215명, 홍익대세종 168명, 평택대 136명이다.

◆ 학생부60%, 적성고사40% 반영

적성고사의 전형 방법은 학생부 60%, 적성고사 40%이다. 학생부 성적은 평택대(교과성적 90%, 출결상황 10%)를 제외한 모든 대학이 교과 성적만 100% 반영한다. 합격자들의 입시 결과를 보면 학생부 성적(60% 반영)보다 적성고사 성적(40% 반영)이 합격의 당락에 더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학생부 성적의 영향력이 작다고 해도 학생부 성적 7등급 이하의 경우 합격 가능성이 낮다는 것이 대입 전문가들의 견해다. 보통 5등급까지는 등급간 점수차가 적지만, 그 이하 등급부터는 등급간 점수차가 크기 때문이다. 수원대의 경우 1~5등급까지 등급 간 점수 차는 0.5점이지만, 5~6등급간 점수차는 1점, 6~7등급은 5점, 7~8등급은 10점, 8~9등급은 32점으로 등급간 점수차가 크게 벌어진다. 수원대 적성고사 한 문항당 배점인 3,4점보다 낮은 6등급까지는 적성고사 한 문항으로 낮은 학생부 성적을 만회할 수 있지만, 그 이하 학생부 등급의 경우 적성고사로 만회가 힘들기 때문이다.

수능최저학력기준의 경우 고려대세종과 홍익대세종만 적용한다. 고려대세종의 경우 인문계 모집단위는 국어 3등급 이내, 수학(가나형) 3등급 이내, 영어 2등급 이내, 사회·과학탐구 2과목 합 6등급 이내 중 한 가지 조건만 충족하면 된다. 자연계는 국어 3등급 이내, 수학가형 3등급 이내, 영어 2등급 이내, 사회·과학탐구 2과목 합 6등급 이내 중 한 가지 조건에 충족하면 된다. 자연계 모집단위 중 자유공학부·국가통계전공·빅데이터전공은 사회탐구 영역 선택이 허용된다.

◆고교 교육과정 위주 출제, 수능시험보다 쉬운 객관식 시험

적성고사는 객관식 시험으로 논술이나 심층면접에 비해 준비가 어렵지 않다. 또 수능시험보다 쉽게 출제돼 조금만 노력해도 어느 정도 성적을 높일 수 있다는 것이 대입 전문가들의 평가다. 따라서 경쟁률을 높지만, 대학별 출제 경향과 기출문제, 예상문제 등을 숙지해 대비하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 또 많은 분량의 문제를 주어진 시간에 최대한 정확히 많이 풀어야 하기 때문에 교재나 동영상 강의 등을 통해 주어진 시간 내에 풀이하는 능력을 키우는 공부법이 중요하다.

특히 출제 영역 대부분이 수능시험과 같이 국어(언어), 수학(수리), 영어 영역으로 출제돼 고등학교 교육과정과 연계돼 출제하고 있어 수능시험과 함께 대비할 수 있다. 다만 난이도는 수능시험보다 낮아 지나치게 어려운 문제를 대비할 필요는 없다. 가천대 적성고사 출제 경향을 보면, 수능과 유사하고 국어, 수학, 영어 모두 고교 교과 과정에서 90% 이상 출제되며, 10%는 교과과정을 응용한 문제로 출제된다. 고교 수업과 수능 대비를 통해 적성고사 대비가 가능한 셈이다.

대학별 출제 영역은 가천대와 을지대가 국어·수학·영어 영역으로 출제하고, 고려대세종 인문계 모집단위가 국어·영어 영역, 고려대세종 자연계 모집단위가 수학·영어 영역, 홍익대세종은 영어·수학 영역으로 출제한다. 나머지 대학들은 국어·수학 영역으로 출제한다.

에스티유니타스의 대입 전문 브랜드 커넥츠 스카이에듀 유성룡 진학연구소장은 "적성고사는 학생부 교과 성적과 수능시험 평균 등급이 4등급 이하이면서 논술고사에 자신없는 수험생들이 수시 모집에서 서울과 수도권 대학으로 진학할 수 있는 유일한 기회"라며 "특히 사교육 도움 없이 학교 공부만으로 대비가 가능해 공교육적인 학생 선발 전형"이라고 말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