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
정부, '밥상물가' 대책 마련… 쌀 10만톤 공매, 감자 직접 수급관리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 빙글버튼

정부, '밥상물가' 대책 마련… 쌀 10만톤 공매, 감자 직접 수급관리

최종수정 : 2018-06-14 13:47:15

정부가 최근 들썩이는 밥상 물가를 잡기 위한 농산물 가격 안정 대책 마련에 나섰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최근 오르고 있는 쌀 가격 안정을 위해 쌀 10만톤을 정부가 공매하고 감자 수급관리시스템을 도입할 계획이다.

14일 농식품부가 발표한 '주요 농산물 수급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평균 농산물 도매가격은 평년보다 4.1% 높은 수준이었지만, 이달 상순에는 평년 수준의 안정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가장 가격이 크게 들썩인 품목은 채소류로, 노지채소보다는 시설채소의 진폭이 컸다.

농식품부는 또 지난달 하순 애호박과 오이 등 시설채소가 고온 다습한 기후와 일조량 부족 등의 이유로 가격이 평년 대비 35.2%나 뛰는 등 일시적으로 급등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들 시설채소는 기상 여건이 나아지면 생육이 빠르게 회복되는 특성이 있어 이달 상순 평년 수준으로 가격이 떨어졌다고 덧붙였다.

쌀은 산지 가격 80㎏ 기준으로 4월 17만1376원에서 지난달 17만2264원을 거쳐 이달 17만4096원까지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농식품부는 수확기까지 정부양곡 10만톤을 공매하기로 했다. 이 쌀 공매는 15일 공고 후 26일 입찰을 벌여 다음 달 9일 넘길 예정이다.

또한 올봄 가격이 크게 오른 감자는 지난달 말 노지 봄 감자가 출하되면서 평년 수준으로 값이 내려간 것으로 나타났다.

감자 20㎏ 기준 도매가격은 지난달 중순에는 5만940원을 기록했고, 특히 지난달 하순에는 4만1498원으로 집계돼 평년보다 46%나 비싸게 팔린 바 있다. 그러나 이달 상순에는 평년보다 5% 비싼 수준인 2만5062원 수준으로 떨어졌다.

농식품부는 올해와 같은 가격 급등이 일어나지 않도록 수매비축제도 도입을 검토하기로 했다. 또 수급이 불안하면 정부가 일정 물량을 직접 수입·공급하는 수급관리 시스템을 새로 도입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달 이래 가격이 계속 내려가는 양파는 생산량이 최대 16%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돼 하락세는 이어질 것으로 전망됐다. 이에 따라 전남 병해 발생 지역에서 2만톤을 추가 수매하고, 수출과 마케팅에도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이 밖에 배추, 사과, 배는 생산량 증가와 소비 부진 등으로 평년보도 낮은 시세가 이어지고 있다.

농식품부는 "채소류는 기상의 영향을 크게 받고, 저장성이 낮고, 국내 수급이 불안하면 신속한 수입으로 대체하기도 어려워 단기간 내 가격 등락이 크게 나타난다"며 "생산 전부터 생육과 출하까지 단계별로 수급조절 체계를 구축해 적정 생산을 유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