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
국내 해운업계 비상...해결책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 빙글버튼

국내 해운업계 비상...해결책은?

최종수정 : 2018-06-10 11:49:25
국내 11개 선사의 영업이익 합계는 지난해 374억원에서 올해 513억원으로 적자전환했다 연합뉴스
▲ 국내 11개 선사의 영업이익 합계는 지난해 374억원에서 올해 -513억원으로 적자전환했다/연합뉴스

국내 해운업계의 실적부진이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 주요 해운업체 11개 선사의 매출총액은 지난해보다 16% 감소한 2조7560억원에 머물렀고 영업이익 합계는 지난해 374억원에서 올해 -513억원으로 적자전환한 것으로 집계됐다.

현대상선은 연결재무제표 기준으로 올해 1분기 영업적자 1701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적자폭이 29.6% 커졌다. 12분기 연속 적자다. 매출액은 1조112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4.6% 감소했다. 당기순손실은 1757억원으로 전년 동기 7346억원에 비해 큰 폭으로 줄었다.

흥아해운 동방(해운부문)역시 영업손실이 확대된 성적을 받았고 SK해운과 폴라리스쉬핑·대한해운·대한상선·대림코퍼레이션(해운물류부문)·대우로지스틱스(해운부문)도 영업이익 감소를 맛봤다.

반면 외국계 해운사인 덴마크 머스크라인의 올해 1분기 해상운송 사업부문은 매출액 68억1000만달러(약 7조3800억원), 이자·세금·감가상각 전 이익(EBITDA)은 4억9200만달러(약 5300억원)를 각각 기록했다. 1년 전의 49억5000만달러와 비교해 매출액은 37.6% 늘었다.

독일 해운사 하파크로이트는 올해 1분기 6610만달러(약 70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1분기 800만달러에서 726.2% 폭증했다. 이 선사는 범아랍선사 UASC 인수와 물량 증가에 힘입어 실적이 개선됐다고 밝혔다.

업계에서는 이번 영업손실 확대가 1분기 연료유 평균단가가 전년 동기대비 약 19% 상승한 314달러를 기록하는 등 원가 상승에 있다고 보고 있다. 세계 선대들이 1년간 소모하는 연료유 양은 3억5000만t 수준이다. 연료비가 1달러만 상승해도 3억5000만달러의 원가상승 효과가 발생한다.

선박 연료로 사용되는 벙커C유 가격은 지난달 18일 기준 t당 456.5달러(싱가포르항 기준)로, 지난해 6월부터 상승세를 이어오고 있다.

유가는 오르는데 운임은 하락하면서 해운업계의 답답함은 커졌다. 현대상선도 1분기 영업손실 확대 배경에 대해 운임 약세와 연료유 가격 상승 등을 꼽았다.

통상 1분기는 계절적 비수기다. 선박 공급 증가 및 운임 약세, 연료유 가격상승 등이 실적에 영향을 많이 미친다.

한편 현대상선은 지난 4일 총 3조원대 규모의 초대형 컨테이너선 20척의 건조를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현대중공업 등에 골고루 맡기겠다고 발표했다. 이는 국내 해운업계 사상 최대 규모다.

현대상선은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2020년까지 2만3000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개)급 친환경 컨테이너선 12척을 확보해 아시아∼북유럽 노선에 투입하고, 1만4000TEU급 8척을 미주 동안 노선에 투입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2만3000TEU급 7척과 5척을 각각 대우조선해양과 삼성중공업, 1만4000TEU급 8척을 현대중공업에 발주하기로 했다. 2만3000TEU급 선박은 2020년 2분기, 1만4000TEU급 선박은 2021년 2분기에 각각 인도할 계획이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2분기부터 계절적 성수기로 접어들면서 운임 및 물동량이 증가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신규 화주 확대 및 부산항 HPNT 터미널 운영권 확보로 인한 항만요율인하에 따른 수익개선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