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남북정상회담]남북 우애 다질 환영 만찬 어떻게 진행되나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2018 남북정상회담]남북 우애 다질 환영 만찬 어떻게 진행되나

최종수정 : 2018-04-27 16:17:36
'퍼스트 레이디' 참석, 北은 26명 南은 32명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경기도 파주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 앞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을 마친 뒤 양측 수행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판문점 공동취재단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경기도 파주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 앞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을 마친 뒤 양측 수행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판문점 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오전에 이어 오후 정상회담을 마친 후 평화의 집에서 환영 만찬을 하며 우애를 다진다. 이 자리에는 남북의 '퍼스트 레이디인 김정숙 여사와 리설주 여사가 함께한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7일 오후 고양 일산 킨텍스에서 마련된 메인프레스센터(MPC)에서 브리핑을 갖고 "오후 6시30분부터 평화의 집 3층 연회장에서 있을 환영 만찬에는 북측에선 26명이, 남측에선 32명이 참석한다"고 밝혔다.

북측에선 김 위원장 부부 외에도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여정 당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김영철 당중앙위원회 부위원장,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 등이 만찬에 참석한다.

북측은 이와 별도로 만찬 공연을 위해 가수, 배우, 연주자 등 11명이 함께 내려온다.

남측에선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우원식 원내대표,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도종환 문화체육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임동원 한반도평화포럼 명예이사장 등이 만찬자 명단에 포함됐다.

김 대변인은 "두 정상 부부는 남북의 참석자들과 만찬장 입구에서 인사를 나눈 뒤 만찬장에 입장할 예정"이라며 "문 대통령은 환영사와 건배 제의를, 김 위원장이 답사와 건배 제의를 각각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만찬에선 남과 북의 노래와 음악이 각각 연주된다.

만찬이 끝나면 두 정상 부부는 무대 앞으로 이동해 공연단을 격려한 뒤 평화의 집 야외로 나와 환송 공연에 참석한다.

환송 공연에선 평화의 집 외벽 전면을 스크린으로 활용하는 영상 쇼를 감상하게 된다.

청와대에 따르면 영상 쇼의 주제는 '하나의 봄'으로 역사의 현장이 될 판문점 평화의 집에 한반도의 어제와 오늘, 그리고 내일을 영상과 음악으로 표현했다.

공연이 끝나면 문 대통령 내외는 김 국무위원장 내외와 함께 차량이 대기 중인 곳까지 걸어갈 예정이다. 문 대통령 내외는 김 위원장 내외 그리고 북측 수행원들과 일일이 악수를 하고 환송할 예정이다.

이후 김 위원장 부부와 북측 수행원들은 군사분계선을 통과해 북으로 넘어간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