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멈추지 않는다] ⑥ 여니공방의 향긋한 도전 "우리동네 향기, ..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난 멈추지 않는다] ⑥ 여니공방의 향긋한 도전 "우리동네 향기, 저한테 맡기세요"

최종수정 : 2018-04-11 13:53:51
정소연 씨가 꽃이 올려진 케이크 모양의 방향제를 들어보이고 있다. 정씨는 예전부터 배워온 작은 것들이 지금 도움 되는 점을 보니, 이 일이 운명인 것 같다 며 웃었다. 이범종 기자
▲ 정소연 씨가 꽃이 올려진 케이크 모양의 방향제를 들어보이고 있다. 정씨는 "예전부터 배워온 작은 것들이 지금 도움 되는 점을 보니, 이 일이 운명인 것 같다"며 웃었다./이범종 기자

꽃과 함께 자라나 플로랄 디자인을 배우던 청년이 방향제 공방을 차렸다. 향기에서 향기로. 언뜻 일관성 있어보이지만, 그 사이 약국 전산원으로 8년을 보냈다. 취미로 시작한 방향제 만들기가 운명으로 다가와, 지난달 사직서를 내밀었다. 서울 성북구 성북동 '여니공방'의 주인 정소연(29) 씨는 지난 10일 "벌써 손님 100명을 넘겨 놀랐다"며 입꼬리를 올렸다. 이날은 개업 한 달 째. 업계 선배들이 '6개월은 굶을 각오 해야 한다'던 공방 데뷔는 성공적이었다.

◆꽃과 자란 꿈, 가시에 찔리다

정씨는 어린 시절 동네 꽃집을 자주 오갔다. 그에게 꽃은 친구이자 꿈이었다. 언니와 꽃집 오빠가 지금도 연락할 만큼 친하다 보니, 영향이 클 수밖에 없었다. 자연스레 대학에서 플로랄 디자인을 배우게 됐다. 2학년이던 2008년 봄. 실전을 배우겠다며 꽃집에 취업했지만, 현실은 장미 가시보다 아프기만 했다.

"학업을 그만두고 청량리의 한 꽃집에 취직했지만, 1년생을 다년생으로 속여 파는 관행에 '이건 아니다' 싶어 퇴사했지요. 1년만 사는 꽃을 '화분만 잘 옮겨 심으면 된다'고 한 뒤에, 나중에 손님이 다시 오면 '화분을 잘못 갈아 그렇다'는 식으로 말하도록 시키더군요."

정씨는 6개월만에 '꽃길'을 벗어나, 아르바이트를 구했다. 운 좋게 어느 대형 약국의 전산 업무를 맡게 됐다. 정씨를 높이 평가한 약국 측 제안으로 수습기간 3달만에 정직원이 되었다. 높은 월급은 만족스러웠지만, 가슴 한켠이 늘 허전했다.

정소연 씨가 공방에서 방향제를 포장하고 있다. 이범종 기자
▲ 정소연 씨가 공방에서 방향제를 포장하고 있다./이범종 기자

"환자분들이 억지를 부릴 때 가장 힘들었죠. 본인이 아침 약을 안 챙겨드시고는 전화로 '너희가 저녁약을 덜 줬다'는 식으로 말씀하시거나, '약을 빌려달라'는 분도 계셨어요. 약의 개수와 날짜 계산을 요구하는 전화도 받아야 했고요. 약값을 덜 주려 한다든가, 처방전 없이 오셔서 '처방전 받으러 가다 혈압 올라 쓰러지면 어쩌느냐'는 분도 계시니 힘들 수밖에요."

도피처는 캔들이었다. "2011년쯤 블로그를 시작할 때 한창 화제였던 소이캔들을 만들어 포스팅하기 시작했어요. 방문자들이 사고 싶다는 반응을 보일 때부터 가게를 열고 싶다는 생각을 키워왔죠."

정소연 씨가 만든 장미 리스. 여니공방 제공
▲ 정소연 씨가 만든 장미 리스./여니공방 제공

◆'완전한 준비'는 오히려 방해…결단이 행복으로

블로그에 마지막으로 손을 댄 2014년에는 어버이날 선물용 카네이션 캔들 80개를 팔았다. 프리마켓에서는 130만원어치를 팔아 가능성을 엿봤다. 행복한 일탈은 잠시. 정씨는 틀에 부어 만드는 컨테이너 캔들에 흥미를 잃어갔다.

"국가통합인증마크(KC)를 받고 간이사업자 형식으로 캔들을 팔려고 했지만, 상자 보관부터 시작해서 버거운 점이 많더라고요." 하루 방문자 3000명 수준이던 블로그는 식어버린 열정과 이직 등으로 잠잠해졌다.

이후 손으로 빚어 만드는 방향제를 알게 된 정씨는 지난해 5월 백혜나 서울 디자인 크래프트 협회장을 찾아가 석고 다루는 법을 배우기 시작했다. "다시 '만드는 재미'를 느끼게 됐어요. 선생님 덕분에 제가 이 가게를 차렸다고 생각해요. 선생님은 항상 행복해 하시면서 '이게 일로 느껴지지 않는다'고 하시더라고요. 저 역시 쉬는 날 없이 아침 일찍 가게에 나와 새벽에 집으로 들어가고 있어요." 정식 영업 시간은 오전 11시~오후 8시지만, 아침 7시에 일어나 가게 살림을 준비한다. "제가 챙기는만큼 가게가 돌아가니까요."

워터볼과 돌고래. 여니공방 제공
▲ 워터볼과 돌고래./여니공방 제공

월급쟁이가 취미를 직업으로 삼으려면 만반의 준비와 상당한 용기가 있어야 한다. 그런데 정씨는 확신 말고는 아무것도 완벽하지 않았다고 한다. "출퇴근 할때면 '집으로 향하는 골목에 내 가게가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곤 했어요. 그런데 마음에 둔 두 자리가 동시에 비워진 거예요. 한 자리가 금방 나가니 초조해서 바로 계약을 추진했죠."

평소 걱정과 망설임을 거듭하던 그가 창업을 선언하자, 친구들은 선택의 무게를 인정해줬다. 스승인 백 회장도 '완전한 준비를 하려 들면 공방을 차릴 수 없다'며 지지했다. 부모님은 '지금 사고치는 것'이라며 고개를 저었지만, 그의 열정과 손님들의 반응을 지켜보면서 아낌없이 응원하고 있다. 포근한 가게 내부는 아버지가 단장해주었다.

"두 분이 가끔 저에게 디자인을 제안하기도 하세요. 저 우드 코스터는 모과나무를 잘라 만든 것인데, 아버지께서 제안해주셨죠."

작품명 웨딩드레스. 여니공방 제공
▲ 작품명 웨딩드레스./여니공방 제공

◆고민 들어주며 '사람 냄새' 파는 가게

사람들과 어울리기 좋아하는 성격도 공방 운영에 도움이 된다. 손님들이 가져오는 사연 대부분은 의외로 사랑이 아닌 경우가 많다. "처음 오신 분께서 이직 고민을 털어놓고, 나중에 본인이 어느 회사에 지원하고 있는지 알려주곤 하세요. 일을 도와주러 오는 언니가 '왜 여기 오는 사람들이 본인 이야기를 하느냐'며 신기해하기도 하죠."

자녀와 함께 수강하려는 학부모의 문의도 많다. "가게 차리려고 내부 공사를 하고 있는데 여덟 분 정도 오셔서 물어보셨을 정도로 관심이 뜨거워 놀랐지요. '아이가 산만한데 키즈 클래스가 있느냐'는 내용인데, 다음주에 한 명부터 시작할 예정이예요."

서울 성북구 성북동 여니공방. 동네 주민들은 이따금 가게에 들러 정소연 씨와 수다를 떨거나 상담도 한다. 이 때문인지 한 번 다녀간 손님들의 재구매율이 높다고 한다. 이범종 기자
▲ 서울 성북구 성북동 여니공방. 동네 주민들은 이따금 가게에 들러 정소연 씨와 수다를 떨거나 상담도 한다. 이 때문인지 한 번 다녀간 손님들의 재구매율이 높다고 한다./이범종 기자

정씨는 "이제 꿈에 발을 담그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일단은 제 수강생이 많아지고, 백 선생님처럼 외국에 출강 다니는 삶을 살고 싶어요. 제 작품 하나하나가 외국에 알려지면 얼마나 좋을까요."

여니공방의 세계화는 이미 시작됐다. "얼마 전 러시아인 가족이 왔는데, 초등학생으로 보이는 여자 아이만 한국말을 할 줄 아는 거예요. 아이 엄마가 '바라'라고 말하기에, 아이가 '바다'라고 바로잡았죠. 바다 느낌을 좋아한다는 의미였는데, 엉뚱하게도 선인장 모양 석고 방향제를 사 갔어요. 처음엔 5000원이 비싸다고 놀라더니, 금액의 의미를 깨닫고는 '너무 싸다'며 놀라더군요(웃음)."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