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낚시 인구 증가 따른 안전대책 절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기자수첩]낚시 인구 증가 따른 안전대책 절실

최종수정 : 2018-04-05 09:52:04
 기자수첩 낚시 인구 증가 따른 안전대책 절실

최근 낚시 인구가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그동안 등산, 골프 등의 취미에 비해 크게 주목 받지 못했던 낚시가 예능프로그램 등의 인기에 힘입어 빠르게 취미 인구를 확장하고 있는 것이다.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낚시어선 이용객 수는 지난해 343만 명으로 1년 만에 약 16%가 증가하면서 처음으로 300만 명을 돌파했다.

낚시 인구 증가에 따라 관련 산업이 호황을 누리는 등 내수경제에 도움이 되고 있지만 부작용 또한 만만치 않은 것이 사실이다.

가장 큰 부작용은 역시 불법 행위 만연과 안전 사고 증가일 것이다.

낚시 산업 호황 속에 금지구역 운항, 입항 미신고, 정원초과, 미신고 영업, 음주 운항 등의 불법 행위는 지난해 850건 넘게 적발돼 2014년 이후 3년 간 무려 8배 가까이 증가했다.

안타까운 인명사고는 더욱 심각하다. 지난 달 경남 통영시 좌사리도 인근에서 어선 전복사고로 4명이 사망하고 4명이 실종됐으며, 지난 1월에는 인천 영흥도 인근 해상에서 급유선과 낚시어선이 충돌해 15명이 숨지는 대형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최근 해수부가 발표한 '2017년 해양사고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발생한 해양사고는 총 2582건으로 2016년보다 11.9%(275건↑) 증가했으며 이에 따른 사망·실종자도 23% 증가한 145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해양사고가 크게 증가한 데에는 레저인구와 낚시어선 이용객이 급격하게 증가하면서 레저선박과 낚시어선의 사고 건수가 증가한 것이 큰 이유를 차지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통계를 보면 레저선박 사고는 2016년보다 총 134건 증가(449건)했으며, 낚시어선 사고도 총 66건 증가(223건)했다.

상황이 이렇지만 아직까지 낚시어선 운행과 관련된 안전 규정은 한참 미흡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해수부는 오늘 증가하고 있는 낚시어선에 대한 불법행위와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연안선박 안전관리 강화대책을 발표했다.

이번에 발표한 대책이 정부의 강력한 의지와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잘 정착돼 더 이상 안타까운 인명사고가 발생하지 않길 기대해본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