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돌아온 '개와 늑대의 시간'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기자수첩] 돌아온 '개와 늑대의 시간'

최종수정 : 2018-04-03 05:30:37
정치부 이창원 기자.
▲ 정치부 이창원 기자.

6·13 지방선거가 70여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여야 정치권은 일제히 본격적인 '선거모드'로 전환됐다.

2일부터 4월 임시국회가 시작되면서 여야가 '민생법안 처리'를 가장 우선해 언급하는 것도 이와 같은 맥락이다.

또한 이들은 현재 한창인 당 후보 공천 작업에 총력을 기울임과 동시에 유권자를 향해 투표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좋은 후보를 선택하고, 나쁜 후보를 '단죄'해야 유권자들이 원하는 사회에 한 발짝 가까워진다는 등의 '교과서적인' 내용들이다.

하지만 기자가 만난 대부분의 유권자들은 이와는 다른 목소리를 내고 있었다.

'그 놈이 그 놈이지 뭐' '어떤 사람인지 잘 모르니까 당(黨)을 보고 찍을 수 밖에' '공약은 얼마나 지키겠어' '선거 때만 잠깐 그러는거지' '공약이 지켜진다고 해서 내 삶에 뭐가 달라지겠어' 등 회의적인 의견들이 많았다.

유권자들이 이러한 반응을 보이는 가장 큰 이유는 선거에 출마하는 후보들을 포함한 정치권에 대한 불신으로 보인다.

게다가 민생법안 처리 등에는 소극적이면서 정쟁에만 몰두하는 정치권의 행태와 재차 반복되는 '진영논리' '색깔론' '심판론' 등에 대한 피로감은 극에 달했다고 유권자들은 말하고 있었다.

지방선거에만 국한해서는 '누가' '무엇을' '어떻게' 잘 할 수 있는 후보인지는 알 수 있는 방법이 없고, 그저 친분을 통하거나 그렇지 않으면 '정당선거'가 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지방선거가 유권자에게 있어서는 이른바 '개와 늑대의 시간(해질녘을 의미하는 프랑스어 표현, 빛과 어둠으로 사물의 윤곽이 희미해져 누가 아군이고 적군인지 분별할 수 없는 상태)'라는 것이다. 때문에 극단적으로 '투표 거부'를 주장하는 유권자들도 적지 않다.

유권자가 투표라는 행위를 하는 이유는 자신을 대신할 인물을 선택하기 위함이다. 하지만 지금까지 대부분의 경우 선거를 통해 선출된 인사들은 유권자들의 대변자가 아니라 권력자로 유권자 위에 군림하고 있거나 상반된 행보를 보여 실망감을 줬다.

선거는 온전한 대의민주주의의 전제 조건이다. 이러한 선거가 제대로 진행되기 위해서는 올바른 공천, 유권자에게로의 정확한 후보자 정보 전달 등 정당의 '의무 이행'이 필수적이다.

정당이 의무를 잘 이행한다면, '읍소'하지 않아도 유권자의 투표 참여는 증가할 것이며, 보다 나은 사회가 열 발짝 앞으로 다가올 것이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