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 기준금리 역전]<3>기업 자금조달 비상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韓·美 기준금리 역전]<3>기업 자금조달 비상

최종수정 : 2018-03-26 11:37:58

한·미 기준금리가 역전되면서 경제 주체들의 셈범도 복잡해졌다. 기업들은 당장 자금 조달 비용을 걱정해야할 처지다. 최악의 경우 빚을 내고 싶어도 더이상 늘리기 어려운 '부채 절벽'을 걱정해야 할 상황에 놓일 수도 있다.

서민들의 고민은 더 깊다. 금리가 오르면 은행빚은 더 늘어날 수밖에 없다. 그렇다고 목돈만들기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 미국발 긴축, 기업 부채절벽 오나

26일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2018년 만기가 돌아오는 외화채권 한국물은 224억 달러 규모다.

특히 6~12월 사이에 144억 달러의 만기가 몰려 있다. 월별로 보면 9월과 10월에 각각 30억 달러, 33억 달러 가량의 빚을 갚아야 한다. 11월에도 27억 달러가 몰렸다.

기관별 비중은 국책은행의 빚이 49%로 가장 많다. 이어 공기업(25%), 일반은행(13%), 일반기업(11%) 순이다.

회사채만 놓고 보자. 올해 적잖은 빚을 갚아야 한다.

크레딧업계에 따르면 올해 만기가 도래하는 무보증 회사채 규모는 45조1684억원 규모다. 이는 2017년 만기 추정액 43조원보다 2조원 넘게 늘어난 규모다. 기업들이 갚아야 할 돈이 가장 많이 몰린 시기는 1분기(13조4154억원)로 일단 위기는 넘겼다.

하지만 2분기에도 11조2544억원이라는 만만치 않은 빚을 갚아야 한다. 3분기과 4분기에도 각각 11조2147억원, 9조2833억원 규모의 만기가 예정돼 있다.

취약 업종의 만기 규모도 만만치 않다. 건설업에서는 1조4810억원, 조선 1조5950억원, 해운 970억원, 철강 1조730억원, 항공 9600억원, 에너지·화학 4조4000억원 규모다.

기업들이 고민이 큰 이유가 있다. 금리가 오르면 기업들은 돈 구하기가 더 힘들어지기 때문이다. 경기는 위축되고, 기업 구조조정 등 악재가 쌓여있는 상황에서 미국의 금리인상에 이어 세계 각국이 긴축정책을 펼 가능성이 점증하고 있다.

◆ 금리 올라도 서민들 목돈쥐기 힘들다

가계부채는 삶의 질을 위협하는 수준이 됐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2017 삶의 질(How's life)' 보고서에서 최신집계 기준으로 OECD 회원국 및 비회원국 41개국의 '미래 생활의 질(future well-being)' 위험 요소 30개를 비교한 결과 가계부채가 OECD 국가 중 하위권을 뜻하는 3등급을 받았다.

한국의 가계부채는 해를 거듭할수록 상승세가 가팔랐다. 한국 가처분소득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2008년 143%에서 2015년 170%로 27%포인트(p) 상승했다. OECD 회원국 29개국과 비회원국 1개국 등 30개국 가운데 세 번째로 상승속도가 빨랐다. 같은 기간 한국보다 큰 폭으로 상승한 국가는 그리스(32%p), 스위스(31%p) 뿐이었다.

그만큼 쓸 돈이 줄었다는 얘기다. 옥스퍼드 이코노믹스의 기예르모 톨로사 이코노미스트는 "가계신용이 너무 빨리 증가하면 끝이 좋지 않았다"고 경고한다.

서민들의 재산 형성도 막막해졌다. 금리가 오른다고 은행이 이자를 많이 줄리 없기 때문이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