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갈래 대학 가는 길] 일부 과목 절대평가 속 '선택과 집중' 통했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여러갈래 대학 가는 길] 일부 과목 절대평가 속 '선택과 집중' 통했다

최종수정 : 2018-02-22 14:49:11
①2018 수능영어 9등급제 첫 시행, 서울대 물리천문학부 천문학전공 합격 사례

대학 신입생 선발 방식이 기존 한줄 세우기에서 여러 줄 세우기로 변화하고 있다. 새 정부가 추진하는 대학수학능력시험 절대평가화와 진로교육 강화와 맞물려 이런 경향은 앞으로 더 강화될 가능성이 크다. 실제 합격사례를 통해 여러갈래 대학 입학의 길을 짚어본다.<편집자주>

서울대 심볼마크
▲ 서울대 심볼마크

올해 서울대 신입생 중 재수생 비율은 최근 6년간 가장 높았다. 2018학년도 정시모집 합격자 중 재수생 비율이 55.0%로 전년 46.4%에서 10%p 가까이 껑충 뛰었다. 입시 전문가들은 올해 첫 도입된 수능 영어 절대평가가 재수생에게 유리하게 작용한 결과라고 분석했다.

서울대가 영어 등급간 점수차를 최소화해 사실상 영어가 무력화됐고, 국어, 수학, 탐구 영역 실질 비중이 가장 높았기 때문이다. 실제 올해 영어 4등급자가 서울대 정시 최초합격자에 포함되는 이변이 일어나기도 했다. 전형 단순화를 위해 일부 과목을 절대평가로 바꿨지만, 반대의 상황이 연출된 셈이다.

2018학년도 정시모집에서 서울대 물리천문학부 천문학전공(가군 수능100% 일반전형)에 합격한 A씨 역시 고3 시절 영어 3등급이었다. 하지만 영어가 9등급제로 바뀐 뒤 다른 교과목에 집중해 재수생으로 합격한 케이스다. 재수 이후 나머지 국어, 수학, 탐구 과목에 집중한 결과 모두 1등급을 받았다. 국수탐 합계 등급이 1년 전 14에서 5로 올랐다.

A씨는 고3 시절 수시와 정시를 모두 준비한 것을 패인으로 꼽았다. A씨는 "고3때 논술, 학생부종합, 수능 세 가지 전형을 모두 준비했다"며 "그러다보니 여러 가지로 부족했었고 수시와 정시 모두 좋지 않은 결과가 나왔다"고 했다. 수능 일부 과목을 절대평가로 전환하는 과도기엔 선택과 집중이 특히 중요하다는 설명으로 읽힌다.

서울대 도서관 메트로신문 자료사진
▲ 서울대 도서관 /메트로신문 자료사진

과목별 학습 목표도 뚜렷하게 잡았다. 국어는 지문을 빠르게 읽고 쉽게 이해하는 능력을 기르는 '국어독해연습'에 집중했고, 수학은 고난도 문제풀이에 집중해 모르는 문제는 주변 도움을 받아 끝까지 해결한 것이 중요했다. 특히 기존 해왔던 좋지 않은 습관과 비효율을 찾아 고치고, 수준에 맞는 학습 분량과 콘텐츠를 골라가면서 실전 수능에 맞는 학습 방법을 찾은 것이 실력향상에 도움이 됐다고 했다.

영어과 과탐은 복습을 통한 실전 문제 풀이 노하우를 쌓았다. A씨에게 가장 취약했던 영어는 문법, 구문, EBS 연계에 집중했고, 특히 복습에 중점을 뒀다. 과탐 역시 기초 개념 복습을 통해 문제 풀이시 적용하면서 노하우를 익혔다.

A씨는 "공부를 열심히만 하면 재수해 성공하는 것은 아닌것 같다"며 본인에게 맞는 선택과 집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컨디션관리, 생활관리, 멘탈관리, 공부계획, 입시계획 등 공부를 잘하는 학생이 되기 위한 자기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는 걸 느겼다"고 했다. 실제로 A씨는 재수 이후에는 5시 20분 기상, 12시 취침하는 패턴과 공부를 습관화했다.

종로학원하늘교육측은 A씨가 2018학년도 대입에서 지원 가능했던 학과로 서울대 물리교육과나 화학교육과를 비롯해, 나군 연세대 기계공학부·전기전자공학부·화공생명공학부, 다군 중앙대 창의ICT공과대학·화학과·수학과, 한국과학기술대학교 무학과와 가톨릭관동대 의학과(가군), 부산대 치의학부(가군), 경희대 한의예과(가군), 단국대(천안) 치의예과(나군), 고려대 사이버국방학과(나군), 강릉원주대 치의예과(다군), 동국대(경주) 한의예과(다군) 등이라고 분석했다.

[도움말 = 종로학원하늘교육]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