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형의 본초 테라피] 갱년기 증상에 효과적인 '콩'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김소형의 본초 테라피] 갱년기 증상에 효과적인 '콩'

최종수정 : 2018-02-14 09:11:07

슈퍼푸드인 콩은 크기는 작지만 단백질, 사포닌, 비타민, 각종 미네랄 등 다양한 영양소가 균형 있게 들어 있는 영양 식품이다. 특히 기름진 음식을 많이 먹게 되고 과식이나 폭식을 하기 쉬운 명절에 콩을 갈아서 미숫가루를 만들어 음료로 내놓거나 콩을 볶아서 간식처럼 먹으면 포만감을 느낄 수 있으며 식사량을 줄이는 데도 도움이 된다. 게다가 콩에 풍부한 영양소들이 피로는 줄여주고 활력은 충전해주기 때문에 스트레스나 피로가 많이 쌓이는 명절에 기운을 회복하는 음식으로도 좋다.

나이가 들수록 콩을 챙겨 먹는 것이 몸에 이롭다. 특히 나이가 들면 근육이 감소하기 때문에 근력 운동을 많이 하고 단백질 음식을 챙겨 먹어야 하는데, 포화 지방 때문에 성인병 위험을 높일 수 있는 육류는 좀 줄이고 콩을 많이 섭취하면 도움이 된다. 콩은 혈중 콜레스테롤을 낮추고 혈액 순환을 촉진하기 때문에 고혈압이나 고지혈증, 당뇨병 등의 예방에 효과가 있다.

서서히 갱년기 준비를 해야 하는 중년의 경우에는 콩 섭취를 늘리면 건강 관리에 도움이 된다. 여성들은 남성에 비해 갱년기 증상을 심하게 겪는데, 콩에 들어 있는 이소플라본 성분이 천연 여성호르몬 역할을 하기 때문에 여성 호르몬의 급감으로 인해 발생하는 안면홍조, 우울증, 가슴 두근거림, 골다공증 같은 증상들의 완화에 효과가 있다. 한방에서도 콩은 신장 기능을 강화시켜주기 때문에 나이가 들어서 약해진 뼈와 근육을 튼튼하게 만들어주고 기력 보강에 도움이 된다.

콩은 뇌 건강 음식이기도 하다. 콩에 풍부한 레시틴은 뇌 기능 향상에 도움이 된다. 한창 공부하는 아이들의 뇌 활성화에도 좋고 콩에 풍부한 항산화 성분은 뇌의 노화를 늦추며 나이가 들어 떨어진 기억력과 집중력을 높이는 데 좋다.

콩은 독소와 노폐물 배출을 촉진하는 천연해독제 역할도 한다. 명절에 술을 많이 마셔서 숙취가 심할 때도 콩을 볶아서 끓는 물에 우려내 차로 마시면 속도 편해지고 컨디션 회복에도 도움이 된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