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와머니, 임직원 릴레이 봉사활동으로 이웃사랑 나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산와머니, 임직원 릴레이 봉사활동으로 이웃사랑 나서

최종수정 : 2017-12-18 15:25:02

산와머니, 임직원 릴레이 봉사활동으로 이웃사랑 나서

산와머니가 올 한해 '사회복지법인 상록원'에서 진행하던 릴레이 봉사활동을 '연말맞이 기부'로 마무리했다.

산와대부(대표이사 최상민)(이하 산와머니)는 지난 12일 서울 관악구에 위치한 '사회복지법인 상록원'의 송년의 밤 행사에 함께 했다.

시설 생활자를 비롯해 후원자와 관계자가 모인 이날 행사에서 이날 산와머니는 준비한 소정의 상품을 전달하고, 상록여자자립생활관에 라면 1600봉지를 기부했다.

'상록여자자립생활관'은 아동복지시설에서 퇴소하는 취업연장 아동 및 국민기초생활보호대상 아동 중 퇴소후 거처할 곳이 없어 어려움에 있는 여성 청소년들에게 일정기간 숙소를 제공하여 조기에 자립 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하는 자립지원시설로, 아동시설에 비해 지원기관이 적어 운영의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상록원 관계자는 "정기자원봉사자가 없던 이곳에 정기적으로 봉사를 해주시고 있다"며 "올해 숙소를 깨끗히 청소해주고 후원해주신 산와머니에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분기별로 헌혈, 유니세프 기부, 봉사활동에 참여하고 있는 산와머니는 올해 4월부터 매월 2, 4째 주 토요일 희망 부서, 지점의 신청을 받아 상록원의 시설 청소, 주변 환경 정화활동 등에 참여해왔다. 본사를 비롯한 지점 임직원들은 매월 2회씩 꾸준히 릴레이 봉사활동을 이어나갔으며, 내년에도 활동을 지속할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한다'라는 윤리강령에 따라 분기별로 봉사 및 기부활동을 장려하고 있으며, 임직원들은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며 "꾸준히 봉사활동을 해오던 상록원에 방학을 맞은 학생들을 위해 라면을 기부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산와머니는 지난 12일 서울 관악구에 위치한 사회복지법인 상록원 의 송년의 밤 행사에 함께 했다. 이승리 기자
▲ 산와머니는 지난 12일 서울 관악구에 위치한 '사회복지법인 상록원'의 송년의 밤 행사에 함께 했다./이승리 기자
산와머니는 상록여자자립생활관에 라면 1600봉지를 기부했다. 산와머니
▲ 산와머니는 상록여자자립생활관에 라면 1600봉지를 기부했다./산와머니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