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쾌한 사진으로 SNS 스타 된 89세 일본 할머니

유쾌한 사진으로 SNS 스타 된 89세 일본 할머니

최종수정 : 2017-11-15 13:55:10
▲ <사진/Kimiko Nishimoto>

독특한 설정의 사진으로 SNS 스타가 된 할머니가 있어 눈길을 끈다.

온라인 미디어 보어드판다에 따르면 올해 89세인 일본 니시모토 키미코 할머니는 몇 년 전부터 별난 사진을 찍는 재미에 푹 빠져있다.

처음엔 남들처럼 평범한 사진을 찍었지만, 점점 흥미를 잃어 다양한 설정을 주기 시작한 것이다.

니시모토 키미코 할머니가 찍은 화제의 사진을 보면 스스로 쓰레기봉투에 들어가거나 빨래를 입은 채 빨랫줄에 걸리기도 한다.

동물원에 갇힌 침팬지로 변하기도 하고, 긴박한 교통사고의 피해자로 분하기도 한다.

다양한 상황에서 능청스럽게 연기하는 할머니의 모습에 절로 미소가 지어진다.

▲ <사진/Kimiko Nishimoto>
▲ <사진/Kimiko Nishimoto>
▲ <사진/Kimiko Nishimoto>
▲ <사진/Kimiko Nishimoto>
▲ <사진/Kimiko Nishimoto>
▲ <사진/Kimiko Nishimoto>
▲ <사진/Kimiko Nishimoto>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