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평창올림픽 휴전결의안 채택…김연아 특별 연설

유엔, 평창올림픽 휴전결의안 채택…김연아 특별 연설

최종수정 : 2017-11-14 15:26:12
▲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 제공

지구촌 최대의 겨울 스포츠축제인 2018 평창올림픽 휴전 결의안이 유엔총회에서 채택됐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와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이희범, 이하 조직위)은 "13일 오전 10시(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개최된 제 72차 유엔총회에서 올림픽 휴전 결의안이 채택됐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결의안은 193개 회원국 중 157개국의 공동제안을 통해 표결 없이 만장일치로 채택됐다.

휴전결의안은 '스포츠와 올림픽 이상을 통해 평과롭고 더 나은 세상 건설'이라는 주제로 하며 주요 내용은 △올림픽 기간 전후(개최 7일 전부터 종료 7일 후까지) 적대행위 중단 촉구 △스포츠를 통한 평화, 개발, 인권 증진 △평창 대회를 통한 한반도 및 동북아에서의 평화분위기 조성 기대 등이다.

이희범 조직위원장은 "평창 대회가 한반도 및 동북아의 평화를 넘어 전 세계의 평화 조성에 기여할 것이며, 대회 전후 기간 동안 모든 적대행위 중단을 골자로 한 이번 평창올림픽 휴전 결의안 채택은 평화올림픽을 실현하자는 약속을 전 세계가 다 함께 결의한 점에서 매우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또한 정부대표단으로 참가한 김연아 홍보대사는 유엔총회에서 이례적으로 보조발언 기회를 얻었다. 그는 "올림픽을 두 차례 경험한 선수로서 스포츠는 국가 간 장벽을 허물고 평화를 촉진할 힘이 있다는 것을 믿는다"며 스포츠가 평화에 기여하는 점을 강조했다.

한편 이번 휴전 결의안 채택 지원과 평창올림픽 홍보를 위해 뉴욕을 찾은 정부대표단은 휴전결의안에 지지와 동의를 보내준 유엔회원국들에게 감사를 표하는 '평창 나이트(Night)' 참석, 코리아소사이어티(The Korea Society)의 '평창 동계올림픽 특별 세션'과 뉴욕한국문화원에서 진행되는 평창올림픽 특별 전시회 '하나 된 열정(Passion. Connected.) 100X100' 등의 일정을 소화하고 15일 귀국한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