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인터뷰]조성하 "'구해줘'는 제 인생작, 모두를 구원한 작품이죠..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스타인터뷰]조성하 "'구해줘'는 제 인생작, 모두를 구원한 작품이죠"

최종수정 : 2017-09-25 17:07:41

배우 조성하 HB엔터테인먼트, 라쏨
▲ 배우 조성하/HB엔터테인먼트, 라쏨

사이비 교주 백정기 역으로 열연

역할에 타당성 부여하는 데 주안점

인생 작품 등극…임팩트 있는 역에 만족

"'구해줘'는 제 인생작, 백정기는 제 인생 캐릭터죠."

생애 한 번 만나기도 힘들다는 인생작, 인생 캐릭터를 동시에 만났다. 16번의 탈색, 이로인해 머리카락은 부서지고 끊어졌지만 그는 뿌듯한 얼굴이었다. 스스로 개척해 완성한 또 하나의 묵직한 성공이었기 때문이다.

배우 조성하는 지난해 tvN 드라마 '더 케이투(THE K2)'에 이어 OCN 주말드라마 '구해줘'(극본 정이도/연출 김성수)에서 또 한 번 악역을 맡았다. 차이가 있다면 이번엔 사이비 종교의 교주였다는 것. 조성하는 '구선원'의 교주 백정기로 분해 매회 몰입도 높은 연기로 호평을 이끌어냈다.

최근 '구해줘' 종영 인터뷰를 위해 메트로신문과 만난 조성하는 "촬영은 한 달 전에 끝났다. 쉬면서 5kg 정도 불었는데 지금은 2kg 가량 뺀 상태다"고 근황을 전했다.

극중 눈길을 끌었던 백발, 범접할 수 없던 백정기의 악랄한 카리스마는 어디에도 없었다. 그러나 배우 조성하의 내공에서 우러나오는 묵직한 존재감만은 그대로였다. 이는 특히 배우로서의 소신과 책임감을 언급할 때 더욱 강하게 다가왔다.

"엔딩에서 백정기는 불에 타 죽어요. 하지만 배우 조성하로선 백정기가 죽지 않는게 좋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권선징악의 면에서 그의 죽음은 한편으로 다행이지만, 그가 살아서 어디에서 무엇을 하고 있을지 모른다는 열린 결말이 돼야 시청자들에게 더욱 경각심을 줄 수 있을 것 같았거든요. 우리가 사이비에 쉽게 노출되어 있다는 점에서요."

조성하는 '구해줘'가 많은 사람들에게 좋은 영향을 끼칠 수 있길 바랐다. 그는 "생각 하나만 바뀌면 그들이 악인지 선인지 모른다. 그 경계에 서 있기 때문"이라며 "이런 악에 휩쓸리지 않으려면 이 사회를 살아가는 한 사람, 한 사람이 모두 긴장하고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우 조성하 OCN
▲ 배우 조성하/OCN

조성하의 말처럼 '구해줘' 속 사이비 종교 '구선원'은 사람들을 현혹해 이들을 파멸로 이끈다. 선과 악의 경계에서 인간의 가장 약한 부분으로 파고들어, 끝끝내 종교에 심취하게 만들고 마는 것이다. 그 중심엔 교주 백정기가 있었다.

조성하는 "이 사람이라면 믿을 수 있겠다는 타당성을 만들기 위해 많이 노력했다"며 "또 역할을 보다 입체적으로 살리기 위해 다양한 부분에 신경 썼다. 백발로 탈색하고 옷도 흰색으로 맞춰 입으면서 백정기의 순결성을 표현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국내 최초로 사이비 종교를 다룬 작품인 만큼 고민해야 할 지점도 많았다. 종교라는 민감한 소재를 어떻게 표현할 것인지, 사람들에게 어떤 메시지를 전달할 것인지에 대한 고민은 필수불가결한 과정이었다.

"구선원은 '구마 의식' 같은 귀신을 쫓는 행위를 서슴 없이 해요. 이 행위를 통해 사람들을 선동하고 현혹시키는 거죠. 자료 조사를 하면서 알게 된 건 1회의 암 시술 장면처럼 눈속임거리로, 정상적이지 않은 방법으로 사람들의 심리를 이용하는 일이 생각할 수 없을 만큼 많이 일어나고 있다는 거예요. 또 그 안에서 펼쳐지는 수많은 심리적 작전으로 인해 점점 맹목적으로 충성할 수밖에 없게 되죠. '구해줘'를 통해 보여드린 건 아주 일부분이에요. 하지만 이 작품을 시작으로 사이비 종교를 소재로 다루는 작품들이 점차 많아지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어요."

그래서 조성하는 반신반의한 마음으로 시즌2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비록 작품 속 그는 장렬한 죽음을 맞이했지만, 이전에 다뤄지지 않았던 사이비 종교를 보다 더 디테일하게 파헤치고 싶다는 생각에서다.

조성하는 "할 수만 있다면 더 화려한 부활을 하고 싶다. 시청자들의 공분을 10배 이상 끌어올리고 싶은 마음"이라며 "그래야만 이 문제를 바라보는 시선이 더욱 많아지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금기할 사항이 아닌데 금기시 돼 있었다. 암암리에 퍼져나가고 있던 악을 우리가 눈치채지 못했듯이, 이 문제를 시각적으로 만들어내서 그 심각성을 피부에 닿도록 만들어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배우 조성하 HB엔터테인먼트, 라쏨
▲ 배우 조성하/HB엔터테인먼트, 라쏨

이렇듯 '구해줘'는 국내에서 볼 수 없던 사이비 종교를 소재로 하며 드라마사에 새 족적을 남겼다. 동시에 조성하의 배우 인생에도 의미있는 작품으로 남았다.

조성하는 "'구해줘'의 백정기 같은 역할은 우리나라에서 아무도 해본 적이 없는 캐릭터다. 최초로 만들어진 만큼 백정기가 사이비 종교 교주의 전형적인 모델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아마 다른 분들이 다른 작품에서 사이비 교주를 맡게 되면 고민이 많아지실 것 같아요. 백정기와 또 다른 모습의 교주를 만들어야 하니까요. 제가 백정기 아닌 교주를 하게 된다고 해도 고민에 빠질 거예요. 그만큼 백정기를 임팩트 있게 만들었다는 자신감이 있어요. 정말 멋진 역할이죠. 평생에 단 한 번 만날까 말까 한 캐릭터라고 봐요."

"백정기 역을 맡은 뒤, 1초의 고민도 없이 탈색을 결정했다"던 그는 "정말 최선을 다해보겠다는 마음 하나로 시작했는데 시청자 분들이 너무 큰 사랑을 주셔서 행복했다. 후회없는 몇 개월의 여정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백정기 만큼 임팩트 있는 역할을 만났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물론 쉽지 않은 일일 것 같다. 배우에게 이런 캐릭터를 만나는 일은 평생에 한 두 번 있을까 말까 한 일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다양한 작품을 통해 '믿고 보는 배우'로 우뚝 선 조성하는 나이의 한계를 넘어 보다 더 넓은 장르에서 연기할 수 있기를 소망했다. 그런 의미에서 그의 최대 목표는 바로 멜로라고.

조성하는 "사람은 사랑이 없으면 살아갈 의미도, 존재 가치도 없다. 그래서 사랑이란 우리의 끝나지 않는 숙제라 생각한다"면서 "이는 멜로를 하고 싶은 이유이기도 하다. 어려서부터 로미오를 하는 것이 꿈이었는데 로미오를 안 시켜주더라"며 웃음을 보였다.

"'구해줘'는 모두를 구원한 작품이에요. 작가님도 신인이었기 때문에 구함을 받아야 하는 입장이었고, 감독님도 이번 작품으로 훌륭한 능력을 세상에 제대로 알릴 수 있었죠. 배우들도 마찬가지에요. 늘 신인배우라는 마음으로 살아온 저 역시 그렇고요. 모두를 구해주는 '될지어다'가 큰 힘을 발휘한 것 같아요. 말이 씨가 된다잖아요. 이 말이 힘이 될 겁니다. 될지어다.(웃음)"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