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은 문화를 싣고]방송·영화가 궁금하다면? DMC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지하철은 문화를 싣고]방송·영화가 궁금하다면? DMC로!

최종수정 : 2017-08-30 14:37:54
MBC WORLD MBC 제공
▲ MBC WORLD/MBC 제공
MBC WORLD MBC 제공
▲ MBC WORLD/MBC 제공
MBC WORLD MBC 제공
▲ MBC WORLD/MBC 제공

6호선 등 3개노선 관통하는 'DMC역'

MBC·SBS·YTN 등 방송사 밀집한 '한류 메카'

TV 가상 체험·영화 박물관 등 체험 공간 多

누구나 한 번쯤 TV, 영화 속 주인공이 되길 꿈 꾼다. 가상의 세계는 때로 현실보다 달콤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때로 상상은 실현 가능한 현실이 되기도 한다. 상상을 가능케하는 공간 DMC에서 진짜 '주인공'이 되어보면 어떨까.

지하철 6호선과 경의중앙선, 공항철도를 이용할 수 있는 디지털미디어시티(DMC)역 주변에는 MBC, SBS, YTN 등 각종 방송사들이 밀집해 있다.

DMC 곳곳에선 낮과 밤을 가리지 않고 드라마, 예능 등의 촬영이 진행된다. 뿐만 아니라 하루에도 수많은 유명인들이 이곳을 드나들고, 이들을 보기 위해 몰린 국내, 해외 관광객들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자연스레 이곳은 새로운 '한류의 메카'로 자리잡았다.

MBC WORLD MBC 제공
▲ MBC WORLD/MBC 제공
MBC WORLD MBC 제공
▲ MBC WORLD/MBC 제공
MBC WORLD MBC 제공
▲ MBC WORLD/MBC 제공

◆'나도 주인공!' MBC WORLD

MBC 월드(WORLD)는 드라마와 인기 예능 프로그램, 뉴스 등을 간접 체험할 수 있는 대한민국 방송사 최초의 방송 테마 파크다. M, B, C 존으로 나뉘어 있으며 각각의 공간에서 각기 다른 체험을 진행할 수 있다.

가장 먼저 M존은 MBC를 빛낸 스타들의 활약상과 MBC 사옥의 변천사 등 MBC의 역사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공간이다.

이곳에서는 주로 몸을 움직이는 체험이 가능하다. 360도 기어 VR 기계를 이용한 VR 체험부터 영상 속 아이돌 스타가 직접 히트곡의 안무를 가르쳐 주는 댄스 체험 등을 통해 재미와 함께 진일보한 기술력을 느낄 수 있다.

또한 매일 새로운 소식을 전해주는 뉴스 속 앵커와 기상캐스터로의 변신도 체험할 수 있으며, 라디오 방송 현장도 관람 가능하다.

MBC의 인기 드라마, 예능 프로그램 속 주인공이 되고 싶다면 B존으로 향하는 것을 추천한다. 트릭 TV를 통해 드라마, 예능 속 주인공이 돼볼 수 있으며, 사극에 등장했던 의상을 입고 스크린을 통해 시간 여행이 가능한 공간도 이용 가능하다.

또 M존에서 앵커, 기상캐스터로 변신이 가능했다면, 이곳에선 바쁘게 돌아가는 보도국 현장을 볼 수 있다. 이밖에도 스타들의 등신대, 인기 프로그램을 배경으로 사진 촬영이 가능하다.

C존에서는 보다 다이나믹한 체험을 만끽할 수 있다. MBC의 예능프로그램을 즐겨보는 이들이라면 놓칠 수 없는 공간이다. '섹션TV 연예통신', '나 혼자 산다', '우리 결혼했어요' 등 인기 프로그램명으로 된 다양한 어트랙션에서 각기 다른 색다른 체험을 진행할 수 있다.

그 예로 '섹션TV 연예통신'의 경우 전시장 곳곳에 설치된 파파라치 카메라를 통해 색다른 추억을 만들 수 있다. 또 스타와의 열애설을 기사로 만나볼 수도 있다. 또 '나는 가수다'에선 스타가 방문해 듀엣곡을 프로듀싱 해주는 증강현실 녹음실을 체험할 수 있다.

국내 최대 사극 제작 단지인 '용인 대장금 파크' 체험을 원하는 이들이라면 이곳에서 '1DAY 버스' 예약을 이용하면 된다.

MBC 월드의 이용은 예약을 통해 가능하며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국영화박물관
▲ 한국영화박물관
한국영화박물관
▲ 한국영화박물관
한국영화박물관
▲ 한국영화박물관
한국영화박물관
▲ 한국영화박물관

◆한국 영화의 역사를 '한 눈에'

TV 체험에 이어 영화에 대한 이야기도 DMC에서 만나볼 수 있다. 서울 유일의 영화박물관인 '한국영화박물관'이 바로 이곳에 있기 때문이다.

한국영상자료원이 운영하는 이곳에선 한국 영화의 역사를 한 눈에 볼 수 있다. 오랜 역사를 이어온 한국 영화사를 시대별로 살펴볼 수 있을뿐만 아니라 시대를 대표했던 시대별 대표 여배우도 확인할 수 있다.

TV 체험에 이어 이곳 역시 가족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가 마련돼 있다. 예로, 변사와 함께 무성 영화를 체험할 수 있는 '무성영화극장'은 중장년층의 향수를 자극함과 동시에 아이들에겐 새로운 재미와 추억을 제공한다.

영화와 관련된 다양한 콘텐츠를 접할 수 있는 이곳은 향후 규모를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영화 필름, 시나리오, 포스터 등 영상문화 유산을 수집하고 전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는 만큼, 더 많은 자료와 콘텐츠를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을 비롯해 전 세계의 다양한 영화를 만날 수 있는 '씨네마테크'도 한국영상자료원 건물 내에 위치해 있다. 이곳에선 시대, 장르, 국경을 초월한 각양각색의 작품들이 상시 무료로 상영되고 있다.

아울러 한국영화박물관을 방문했다면 박물관과 인접한 곳에 위치한 DMC 홍보관, 디지털 파빌리온, 밀레니엄아이 등을 코스로한 DMC 투어도 추천 코스다. 박물관과 도보 5분 내에 위치해 있어 위치를 미리 확인하고 방문하면 된다.

박물관은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운영되며, 주말에는 한 시간 이른 오후 6시까지 이용 가능하다. 또 매일 오전 11시와 오후 3시엔 전시해설가의 안내를 받을 수 있다. 매주 월요일과 명절은 휴관한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