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시대] 민간이 주도하는 복지한마당, 동작구의 '함께나눔' 축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자치시대] 민간이 주도하는 복지한마당, 동작구의 '함께나눔' 축제

최종수정 : 2017-08-21 15:43:37

[자치시대] 민간이 주도하는 복지한마당, 동작구의 '함께나눔' 축제

지난해 동작구의 주민 축제 모습 동작구
▲ 지난해 동작구의 주민 축제 모습 /동작구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오는 9월 9일 노들나루공원에서 제1회 동작구복지나눔축제 '함께 품다'를 개최한다.

이번 축제는 복지와 문화 콘텐츠가 함께 어우러진 행사로 기존의 복지박람회에 문화공연을 접목시켰다. 지역주민들이 주위에 어려운 이웃을 생각하면서 함께 즐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자는 취지다. 또한 관주도의 행사가 아닌 주민이 직접 만들고 즐기는 주민참여형 행사로 준비 중이다.

축제는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6시까지 진행되며 ▲개막식(기념식,축하공연) ▲복지마당(정보제공, 체험, 기부나눔) ▲놀이와 공연으로 진행된다.

이번 축제를 위해 복지시설과 공공기관 등 각 기관 36명의 대표들이 '동작구복지나눔축제 추진위원회(추진위)'를 구성하고 복지축제를 기획했으며, 기업체와 대학교 등 80여개 유관기관이 함께 하기로 했다.

지난해 동작구의 주민 축제 모습 동작구
▲ 지난해 동작구의 주민 축제 모습 /동작구

◆제18회 사회복지의 날 기념식과 함께 열려

새로운 복지축제 '함께 품다'는 제18회 사회복지의 날 기념식과 함께 열린다. 사회복지종사자들의 사기진작뿐 아니라 지역주민과 복지정보를 공유하고 복지 체감도를 함께 높일 수 있는 기회의 장이 될 전망이다.

행사는 고적대 퍼레이드의 화려한 개막 퍼포먼스를 시작으로 선언문을 낭독, 유공자 표창, 가수 홍진영과 B-boy(드리프터즈크루), 울랄라세션, 후니아의 축하공연이 준비되어 있다.

지난해 동작구의 주민 축제 모습 동작구
▲ 지난해 동작구의 주민 축제 모습 /동작구

◆복지를 매개로 주민들이 모두 즐기는 축제

동작구복지나눔축제 추진위원회 김종성 민간공동위원장은 "이날 행사가정신없이 지나가는 일상 속에서 나에게 꼭 맞는 맞춤형 복지 하나는 찾아갈 수 있는 힐링의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추진위는 주민들의 욕구 충족을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도 기획 중이다. 복지관련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복지홍보관과 복지상담소(무엇이든 물어보세요!)가 운영된다. 특히, 복지상담소는 국가가 지원하는 복지급여 뿐 아니라 민간에서 운영하는 복지 프로그램에 대해 원스톱으로 상담 받을 수 있다.

온 가족이 함께 즐기는 복지축제인 만큼 ▲청소년 댄스동아리 ▲대학생 댄스·음악동아리 ▲직장인 밴드 ▲문화공연 등 지역주민들의 재능기부가 줄을 잇는다.

관내 난치병 어린이 돕기 위한 기획모금행사도 진행된다. 기부는 중앙광장뿐 아니라 공유장터와 먹거리 장터에서도 참여 가능하다.

지난해 동작구의 주민 축제 모습 동작구
▲ 지난해 동작구의 주민 축제 모습 /동작구

◆보는 축제에서 함께 즐기는 축제로

다양한 놀이·체험거리도 노들나루공원 곳곳에 준비되어 있다. 가족이 함께 체험할 수 있는 '엄마랑-아가랑 오감체험놀이'와 '가족이해심리검사', 페이스페인팅, 에어바운스가 마련된다. 행사에 참여한 청소년들은 진로탐색 테스트, 스트레스 및 학습전략 간이검사도 받을 수 있다. 어르신들 위한 무료치매검사와 혈당·혈압 검사 등 건강관리프로그램도 준비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색다른 50여가지의 체험놀이가 펼쳐진다. 모든 프로그램은 축제 성격에 맞게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민관 합동으로 정성스레 준비한 이번 축제가 복지정보사각지대에 놓인 주민들에게 복지정보를 제공하고 다양한 지역자원을 공유해 지역사회 복지 자생력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창우 동작구청장은 "사회복지 관련 기관과 종사자들이 총 출동하는 풍성한 복지나눔축제가 될 것"이라며 "지속가능한 동작구만의 복지기반을 마련하는 어울림 마당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