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강대강 대치로 8월 한반도 위기 고조...고민 깊어지는 정부

북미 강대강 대치로 8월 한반도 위기 고조...고민 깊어지는 정부

최종수정 : 2017-08-09 21:16:23

북한의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급 미사일 발사로 촉발된 미국과 북한의 양보없는 대결이 이른바 '한반도 8월 위기설'을 고조시키고 있다.

미국 정보당국이 북한이 ICBM급 미사일에 탑재할 수 있는 소형핵탄두 개발에 성공한 것으로 지난달 결론을 내렸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8일(현지시간) 보도한 가운데 미국과 북한이 서로를 향해 '전쟁','불바다'라는 단어를 거침없이 사용하면서 한반도에 위기감이 급격히 높아지고 있는 것이다.

이런 가운데 당사자인 우리나라는 할 수 있는 역할이 제한적인 상황이라 정부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북한은 9일 군 총참모부 대변인 성명을 통해 "미국이 새롭게 고안해내고 감행하려는 '예방전쟁'에는 미국 본토를 포함한 적들의 모든 아성을 송두리째 없애버리는 정의의 전면전쟁으로 대응하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이에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휴가 중에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더는 미국을 위협하지 않는 게 최선일 것"이라며 "그렇지 않으면 지금껏 전 세계가 보지 못한 '화염과 분노'(fire and fury), 솔직히 말해 힘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맥 마스터 미국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도 지난 5일 MS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미국의 북한에 대한 예방전쟁이 가능하냐는 질문에 "물론이다. 우리는 그것을 위한 모든 옵션을 제공해야만 한다. 거기에는 군사옵션도 포함된다"고 밝혔다.

북한과 미국이 '말 대 말'을 주고받으면서 한반도에서 전쟁 가능성을 높이는 형국이다.

김준형 한동대 교수는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나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 모두 불가측한 부분이 많아 위기감이 높아지는 것은 사실"이라며 "하지만 현재는 레토릭이 세지면서 생겨난 상승효과"라고 말했다.

하지만 문제는 북한이 말이 아닌 행동도 함께 예고하고 있다는 점이다.

북한의 미사일 전력을 책임지는 전략군 대변인은 9일 발표한 성명에서 "앤더슨공군 기지를 포함한 괌도의 주요 군사기지들을 제압·견제하고 미국에 엄중한 경고 신호를 보내기 위하여 중장거리전략탄도로켓 '화성-12'형으로 괌도 주변에 대한 포위사격을 단행하기 위한 작전방안을 심중히 검토하고 있다"고 위협했다.

북한의 괌에 대한 포위사격은 괌을 직접 겨냥하기보다는 북한에서 괌까지의 거리인 3200㎞를 날아갈 수 있는 중장거리 탄도미사일(IRBM) 능력을 보여줄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관측이다.

이러한 상황은 8월 하순에 치러지는 을지프리덤가디언(UFG) 한미합동군사연습을 계기로 재래식 전력까지 가담해 위기가 최고조에 달할 전망이다.

김연철 인제대 교수는 "북미 간의 대립과 이로 인한 위기는 양측 모두 위기임을 인식하고 대화를 시작해야 진정될 수 있을 것"이라며 "대화의 실마리를 찾으려는 양측의 노력이 안 보인다는 점이 더 큰 문제"라고 말했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