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정부, 남북 군사당국회담·적십자회담 제의…'베를린 구상' 첫..

문재인정부, 남북 군사당국회담·적십자회담 제의…'베를린 구상' 첫걸음

최종수정 : 2017-07-17 16:21:11
▲ 17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적십자사 이산가족 화상상봉장에 이산가족 상봉을 기원하는 희망 메시지가 벽 한 면을 빼곡히 메우고 있다. 대한적십자사는 이날 이산가족 상봉 추진을 위한 남북적십자회담 개최를 북한에 제의했다. /연합뉴스

문재인정부가 북한에게 군사당국회담과 적십자회담을 제의했다. 이번 회담 제안은 지난 6일 독일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밝힌 이른바 '베를린 구상'의 첫걸음으로 평가되고 있다. 당시 문 대통령은 군사분계선에서의 적대행위 상호 중단과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제안한 바 있다.

서주석 국방부 차관은 17일 국방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군사분계선(MDL)에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일체의 적대행위를 중지하기 위한 남북 군사당국회담을 21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개최할 것을 북측에 제의한다"고 밝혔다.

회담이 성사될 경우 확성기 방송 중단, 전단 살포 문제 등이 논의될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특히 지난해 2월 개성공단 전면 중단 이후 단절된 남북 채널을 복구하는데 힘을 쏟을 것으로 보인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도 이날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진정으로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발전을 추구하고 과거 남북이 합의한 7·4 공동성명, 남북기본합의서, 6·15 공동선언 및 10·4 정상선언을 존중한다는 입장이라면 우리의 진정성 있는 제안에 호응해 나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남북이 마주 앉는다면 상호 관심사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군사회담과 적십자회담에 대한 회신을 각각 군 통신선과 판문점 남북 적십자 연락사무소에 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번 회담이 성사될 경우 지난 2015년 12월 남북 차관급 회담 이후 남북 당국회담은 1년 7개월여만에 열리게 되는 것이다.

이날 김선향 대한적십자사 회장 직무대행도 별도의 기자회견을 갖고 "추석을 계기로 이산가족 상봉행사 개최 등 인도적 현안 문제 해결을 위한 남북적십자회담을 8월 1일 판문점 우리측 지역 평화의집에서 가질 것을 제의한다"고 말했다.

북한이 적십자회담 제안을 받아들이고 오는 10월 4일 이산가족 행사가 성사될 경우 지난 2015년 10월 이후 2년 만에 이산가족 행사가 열리게 된다. 다만, 북한이 지난해 4월 중국 내 북한식당 종업원 12명과 탈북자 김련희씨의 송환 없이는 이산가족 상봉은 없다고 못 박고 있어 성사여부는 불투명하다.

한편,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8명의 차관급 인사를 단행했다. 문 대통령은 조달청장에 박춘섭 기획재정부 예산실장, 병무청장에 기찬수 전 육군수도군단 부군단장, 기상청장에 남재철 기상청 차장, 산림청장에 김재현 건국대 산림조경학과 교수, 농촌진흥청장에 라승용 전북대 원예학과 석좌교수,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장에 오동호 인사혁신처 소청심사위원회 상임위원, 국립외교원장에 조병제 전 말레이시아 대사, 국립중앙박물관장에 배기동 한양대 문화인류학과 석학교수를 각각 임명했다.

[관련기사]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