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그룹 남문기 회장, '건국역사박물관' 건립기금 1억 원 기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뉴스타그룹 남문기 회장, '건국역사박물관' 건립기금 1억 원 기부

최종수정 : 2017-05-30 11:03:58

뉴스타그룹 남문기 회장, '건국역사박물관' 건립기금 1억 원 기부

뉴스타그룹 남문기 회장 건국대
▲ 뉴스타그룹 남문기 회장 /건국대

미국 LA의 종합 부동산기업 뉴스타그룹 남문기 회장(62, 건국대 행정학과 73학번)이 건국역사박물관 건립에 써달라며 1억 원을 학교 발전기금으로 기부했다.

30일 건국대에 따르면 남 회장은 "오늘의 나를 있게 해준 모교를 위해 무언가 해야겠다는 생각에 오래전부터 조금씩 준비하고 모으기 시작했는데 이제야 결심을 하게 됐다"며 "공사판 막일부터 시작해 오늘의 종합부동산기업으로 일구어낸 뉴스타 그룹이 이제 30주년을 맞이하는 만큼 그동안 꿈을 키우고 성장해 온 LA 한인 커뮤니티를 사랑하고, 또 저의 뿌리인 건국대를 통해 사회와 교육에 다시 환원해야겠다는 생각에 기부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민상기 건국대 총장은 "많은 기관과 대학에서 초청 강의 및 강연으로 바쁜 일정을 쪼개어 모교에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하다"며 "건국의 전통과 자긍심을 살릴 수 있는 건국역사박물관 건립을 통해 동문들의 성원과 애교심을 건국 100년의 역사 속에 잘 기억되도록 하겠다"고 화답했다.

뉴스타그룹은 재미교포 남문기 회장이 지난 1988년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설립해 올해 30주년을 맞은 종합 부동산기업이다. 뉴스타부동산은 현재 미국 내 주요도시 30여곳에 사무실이 있고, 연매출 15억 달러의 1000여의 직원들이 일하는 미주 한인사회 대표 부동산업체가 됐다.

그는 이 성공을 발판으로 LA한인회장(2006~2008), 미주한인상공인총연합회 회장(2008~2009), 미주한인회총연합회 회장(2009~2011), 세계한인회장대회 공동의장(2011~2012)을 거쳐 현재 해외한민족대표자협의회 공동의장을 맡고 있는 등 미주 한인사회 대표 인물로 자리매김했다. 미국 한인 사회에 봉사와 헌신을 위해 17년 째 뉴스타장학재단을 운영하며 지금까지 45만 달러를 기부하는 등 교포사회 발전에도 기여하고 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