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는 메트로] 밀밭칼국수_2,6호선 신당역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맛있는 메트로] 밀밭칼국수_2,6호선 신당역

최종수정 : 2017-04-17 08:35:59

밀밭칼국수_2,6호선 신당역

밀밭칼국수 2,6호선 신당역
▲ 밀밭칼국수_2,6호선 신당역
밀밭칼국수 2,6호선 신당역
▲ 밀밭칼국수_2,6호선 신당역

지역과 상관없이 특정 장소와 곧바로 연결되는 음식이 있다.

'기차역=우동' '시장=칼국수' 등이 바로 그것이다.

그 중 칼국수는 간단하지만 지역과 재료, 계절에 따라 다양한 형태로 즐길 수 있는 대표적인 서민 음식중 하나다.

서울 경기 지역은 사골칼국수와 닭칼국수, 서해안은 바지락칼국수, 제주도는 해물칼국수, 전라도 팥칼국수, 강원도 장칼국수, 충청도 얼큰이칼국수 등 각 지역에는 그곳을 대표하는 명물 칼국수가 있다.

지하철 2호선과 6호선이 만나는 사당역 인근에 위치한 '밀밭칼국수'는 보통의 칼국수부터 특색 있는 지역 칼국수, 여기에 수제비와 냉면까지 맛볼 수 있는 독특한 칼국수전문점이다.

주인장 손호난 씨(67)가 남편과 아들, 며느리와 함께 6년 째 운영하고 있는데 대표 메뉴인 칼국수와 수제비 가격은 2012년 오픈 때부터 지금까지 3000원을 유지하고 있다.

저렴한 가격도 가격이지만 한 자리에서 맛있는 칼국수와 다양한 면 요리를 즐길 수 있어 식사시간이면 밀가루 마니아들의 발걸음이 줄을 잇는다.

신당중앙시장 입구에 위치하고 있지만 배달을 하지 않아 시장 상인들보다는 인근 사무실에 근무하는 직장인과 소문을 듣고 멀리서 찾아오는 손님들로 문전성시를 이룬다.

 맛있는 메트로 밀밭칼국수 2,6호선 신당역
 맛있는 메트로 밀밭칼국수 2,6호선 신당역

점심시간 인기메뉴는 단연 '칼국수(3000원)'다.

하루 2~3회 정도 반죽을 해야 할 정도로 많은 손님들이 즐겨 찾는 대표 메뉴다.

조리방법은 간단하다. 밀가루에 물과 소금을 넣고 반죽한 다음 얇게 밀어낸 덩어리를 칼로 가늘게 썰어 육수에 넣고 끓여서 내놓는 방식이다.

반면 재료 준비에는 꽤 정성이 들어간다. 반죽은 24시간 냉장 숙성 과정을 거쳐 쫄깃한 맛을 더하고, 육수는 매일 새벽 멸치, 다시마, 무, 파뿌리 등을 넣고 5시간 정도 푹 끓여낸다. 손님이 주문을 하면 육수 원액에 적당량의 물을 배합해 칼국수를 뚝딱 만들어낸다. 조리 시간이 짧지만 깊은 맛을 내는 비결이다.

일주일에 두 번 이상 이곳을 꼭 찾는다는 신동훈 씨(40)는 "면은 쫄깃하고 국물은 개운하면서도 시원한 맛이 일품"이라며 "3000원이라는 가격이 믿어지지 않을 정도로 양도 푸짐하고 맛도 좋아서 친한 사람이 아니면 절대로 데려가지 않는 숨은 맛집"이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두 번째 인기메뉴는 '수제비(3000원)'다. 칼국수와 반죽은 같지만 기계가 아니라 손으로 직접 뜯어내서 만든다.

쫄깃한 식감이 칼국수와는 또 다른 느낌이어서 수제비를 좋아한다는 박영진 씨(35)는 "다른 곳은 수제비 가격이 좀 더 비싸기도 하고, 바쁜 점심시간에는 만들기가 번거로워 주문을 받지 않는 곳이 대부분인데 이곳은 마음 편히 주문을 할 수 있어 좋다"며 "칼국수와 수제비를 놓고 고민이라면 '칼제비(4000원)'를 추천한다"고 쿨한 해결책을 제시하기도 했다.

 맛있는 메트로 밀밭칼국수 2,6호선 신당역

세 번째 인기메뉴는 '해물칼국수(5000원)'다. 조개, 바지락, 홍합, 새우 등이 듬뿍 들어가 해물 특유의 시원한 국물 맛이 특징이다.

 맛있는 메트로 밀밭칼국수 2,6호선 신당역
 맛있는 메트로 밀밭칼국수 2,6호선 신당역
 맛있는 메트로 밀밭칼국수 2,6호선 신당역

그 외에 '팥칼국수(5000원)' '들깨칼국수(5000원)' 칼국수 면을 사용해 독특한 식감을 느낄 수 있는 '옛날짜장(3000원)' 등도 손님들이 많이 찾는 메뉴다.

5월부터 판매가 시작되는 '콩국수(5000원)'는 날씨가 더워지면 주문률이 높아지는 인기 메뉴다. 콩물을 사서 넣는 것이 아니라 가게에서 100% 콩을 삶고 갈아서 만들기 때문에 고소한 맛과 향, 시원한 국물 맛이 특징이다.

밑반찬은 김치 하나만 제공되지만 별도로 구매하는 것이 아니라 가게에서 당일 소비량만 직접 제조하는 방식을 택했다. 품이 많이 들지만 아삭하면서도 신선한 맛에 대부분의 손님들은 김치 하나만 있어도 충분하다는 반응이다.

손 사장은 "저렴한 가격에 맛있게 잘 먹고 간다며 행복해하는 손님들을 보면서 차마 음식 값을 올릴 수가 없더라"며 "착한 가격, 좋은 재료, 정직한 조리 방법으로 손님들을 계속 맞을 것"이라고 넉넉한 웃음을 지어보였다.

박태필역장
▲ 박태필역장

'밀밭칼국수'는 박태필 신당역장이 추천하는 밥집이다.

신당역은 지하철 2호선과 6호선이 만나는 환승역으로 1일 승하차 인원은 2만 1000여 명 정도다. 떡볶이로 유명한 신당동 떡볶이 타운, 중고가구를 구입할 수 있는 중앙시장과 황학동시장이 역 가까이에 위치하고 있다.

박 역장은 "가격 대비 만족도가 아주 높은 음식점"이라며 "어머니와 아버지, 아들과 며느리가 다 같이 모여 정성껏 음식을 만들고 친절하게 손님을 맞는 모습이 칼국수 맛에 그대로 녹아들어 깊은 맛을 내는 것 같다"고 추천 이유를 밝혔다.

주소. 서울 중구 황학동 733번지

(지하철 2,6호선 신당역 1번 출구, 도보 1분)

영업시간. 오전8시30분-오후9시, 연중무휴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