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불리는 재테크]<중> 금수저 경쟁…'금테크'로 안전자산 챙기..

[돈 불리는 재테크]<중> 금수저 경쟁…'금테크'로 안전자산 챙기기

최종수정 : 2017-02-14 17:06:27

올해 美트럼프 환율전쟁 선포 후 금값 상승세…시중은행 골드바·뱅킹도 증가세, "단기로 가져가야"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불확실한 정책으로 안전자산을 확보하기 위한 '금테크(금+재테크)' 움직임이 빨라졌다. 올해 트럼프 대통령의 '환율전쟁' 선포로 금값이 지속적인 오름세를 탈 것이란 전망이 나오면서 시중은행의 골드바, 골드뱅킹을 찾는 이들이 늘고 있다.

우리은행 WM자문센터 김은정 과장은 "현재 트럼프의 정책적 이슈로 변동성이 커지는 단계라서 금값이 약간 낮은 상태"라며 "향후 변동성이 더 커져서 안전자산에 대한 선호도가 심해질 경우 금 시세차익을 노리고 금 투자를 하는 분들이 많다"고 말했다.

▲ 금 시세 변동 추이./한국거래소

◆ 트럼프에 움직이는 금값

14일 한국거래소(KRX)에 따르면 지난 13일 금시장에서 금 1g은 전날 대비 0.44%(200원) 오른 4만5790원에 거래를 마쳤다.

금값은 지난해 6월 브렉시트(Brexit·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여파로 뛰기 시작해 금 시장 개설 이후 처음으로 5만원을 넘어섰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 당선날인 같은 해 11월 9일(4만8930원)을 기점으로 내리막길을 타면서 12월 22일 4만3950원까지 떨어졌다가 최근 다시 상승기류를 타고 있다.

달러 강세 현상이 약해진 덕분이다. 국제 금융시장에서 금과 달러는 대체제로서, 서로의 가치에 반비례한다.

주요 6개국 달러 강세 정도를 보여주는 달러지수는 지난달 30일 100.430으로 한 달 만에 1.7% 하락했다. 반면 금값은 지난해 미국의 금리 인상 전망에 줄곧 하락세를 보이다가 트럼프 대통령 취임 후 달러가 약세로 돌아서며 전성기에 들어섰다.

금값 상승으로 금 펀드의 수익률도 올랐다. 지난 3개월 금펀드 수익률은 -4.96%, 6개월 수익률은 -15.03%로 매우 저조했으나 지난달 말 기준으로 금펀드의 한 달간 수익률은 6.41%에 달했다.

최근 트럼프 대통령이 "달러화 강세 현상이 지나치다"며 환율전쟁의 포문을 열면서 달러 가치는 더욱 출렁일 전망이다.

아울러 미국의 물가 상승 가능성과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점진적 금리 인상 움직임도 향후 금값 오름세를 부추길 것으로 보인다.

▲ 주요 시중은행 골드뱅킹 거래현황./각 사

◆ 금(金) 사는 사람들…괜찮을까?

금값이 오름세를 타자 골드바·골드뱅킹 등을 찾는 이들도 늘었다.

KB국민은행의 골드바 거래량은 지난해 10월 18.59kg(8억9300만원)에서 11월 28.62kg(13억9200만원)으로 점진적으로 증가하다가 미국 대선이 있던 12월 84.9kg(39억1000만원)으로 대폭 올랐다. 올 1월에는 21.72kg(10억3200만원)을 기록했다.

골드뱅킹은 지난해 10월 1482kg(699억원)에서 올 1월 1670kg(752억원)으로 점진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우리은행의 골드바는 지난해 10월 16.3kg(8억6000만원)에서 11월 41.2kg(22억4000만원)으로 2배 이상 팔렸다가 12월부터 38.6kg(19억6000만원), 33.4kg(17억4000만원)가 거래됐다.

골드뱅킹 거래량은 같은 기간 492.7kg(231억원), 532.0kg(236억원), 595.2kg(265억원), 606.3kg(269억원)으로 꾸준히 늘고 있다.

신한은행의 골드뱅킹 거래량 역시 지난해 10월 말 9676kg(4551억원), 11월 9874kg(4411억원), 12월 1만315kg(4639억원), 1월 1만523kg(4680억원)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금값 상승세를 타고 골드바·골드뱅킹 등의 거래량도 늘고 있으나, 실질적인 수익을 내긴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골드바·골드뱅킹은 부가세, 환매수수료 등으로 거래액의 15% 가량이 빠져나가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금테크를 시도하는 이들이 증가하는 이유는 '안전자산 확보'로 풀이된다.

김은정 과장은 "금은 그 자체의 가치만으로 안전자산이라는 인식이 있기 때문에 최근 들어 금테크를 문의하는 이들이 많아졌다"며 "정치적으로 시장변동성이 커졌기 때문에 전체 포트폴리오에서 10~20% 정도 소량의 비중을 두고 가져가면 괜찮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트럼프 등 정치적 변수에 의해서 리스크가 많이 내재돼 있는데, 그런 리스크가 나타나면 금값이 오를 수 있는 기회가 생길 것"이라며 "시장의 변화를 주시하면서 3~6개월 정도 단기로 가져가는 게 시세차익 측면에서 좋은 방법"이라고 덧붙였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