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수정 : 2017-02-14 11:09:02

안중근 의사 2월 14일, 설현·지민 "긴또깡?" 역사 지식 논란 재조명

▲ <사진/'채널 AOA' 캡처>

안중근 의사 사형 선고일인 오늘 2월 14일, 발렌타인 데이 보다도 역사 지식 논란으로 비난을 받았던 AOA 설현, 지민의 모습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해 5월 온스타일 '채널 AOA'에 출연한 설현과 지민은 역사 속 국내외 위인들의 사진을 보고 이름을 맞추는 문제를 풀었다.

당시 두 사람은 다섯 명의 위인(이순신, 신사임당, 김구, 안중근, 링컨)의 이름을 쓰다 안중근 의사 사진에서 주춤했고, 이 때 지민이 "이분은요? 안창호 선생님! 맞아요?"라고 제작진을 향해 물어 역사 지식 논란을 불러왔다.

머뭇거리는 모습에 제작진이 "이토히로부미"라는 결정적 힌트를 제공했지만, 지민은 오히려 "긴또깡?(김두한의 일본식 발음)"이라고 되물었고, 설현 또한 안중근 의사의 얼굴을 알아보지 못하고 검색찬스를 통해 답을 맞혀 시청자들의 비난을 피하지 못했다.

이후 지민과 설현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과글을 올렸지만 네티즌들의 따가운 시선은 여전한 모습이다.

14일 한 네티즌 csji****는 "설현이 안중근 의사가 누군지 묻자?긴또깡... 10대들에게 역사교육이 시급합니다.역사를 잊지맙시다.", yojo****는 "설현이 공부하고 있나???", ysrj****도 "설현도 안중근의 얼굴과 손가락을 보고 이분이 대한민국의 누구이냐? 질문에 하야시,이토 히로히로부미,긴또깡,손가락장애인 이라며 연신 오답을 내놓았다"라는 비난의 글을 SNS 등을 통해 올렸다.

한편 안중근 의사는 1910년 2월 14일 오전 10시30분 사형선고를 받았다.

  • 메트로 신문
  • 모바일앱 설치 바로가기
  •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