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수출입 물가 동반상승…2년여 만 최고

지난달 수출입 물가 동반상승…2년여 만 최고

최종수정 : 2017-02-14 09:26:15

지난달 수출입 물가가 5개월 연속 동반상승하며 2년여 만에 최고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입물가는 국내 물가에 영향을 미친다는 점에서 물가 상승 압박이 커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1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7년 1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수입물가지수는 84.91로 지난 2014년 12월(86.54) 이후 2년 1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전달(83.14)과 비교해선 2.1% 오르며 지난해 9월 이후 5개월 연속 상승세를 보였다. 전년 동월과 비교해선 13.2%나 급등하며 지난 2011년 10월(14.5%) 이후 5년 3개월 만 가장 큰 폭의 증가세를 기록했다.

한은은 "국제 유가와 원·달러 환율 상승 등의 영향으로 수입 물가지수가 상승하고 있다"고 전했다.

실제 우리나라가 주로 수입하는 중동산 원유인 두바이유의 배럴당 가격은 지난달 평균 53.71 달러로 한 달 새 3.1% 상승했다. 지난달 평균 원·달러 환율 역시 1185.10원으로 전달 대비 0.2% 올랐다.

용도별로는 원재료가 광산품 가격 상승의 영향으로 전달 대비 3.4% 올랐고 중간재도 2.2% 상승했다. 신선수산물은 전월 대비 6.2% 오르며 향후 장바구니 물가에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됐다.

지난달 수출물가지수 역시 87.31을 기록하며 지난 2014년 11월(88.57) 이후 2년 2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전달과 비교해선 1.1% 오르며 5개월 연속 상승했다. 전년 동월과 비교하면 7.4%나 급등하며 지난 2009년 4월(7.7%) 이후 7년 9개월 만에 최고치를 보였다.

한은은 "원·달러 환율과 반도체 등 전자기기 가격이 오르면서 수출물가지수도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품목별로는 농림수산품이 전월 대비 2.5% 올랐으며 공산품은 1.1% 상승했다. 공산품 중에는 석탄 및 석유제품과 제1차금속이 각각 2.7%의 오름폭을 보였다. 화학제품과 전기 및 전자기기는 각각 2.6%, 1.1% 올랐다.

한은 관계자는 "통상 수출물가지수가 오르면 제품을 만들어 수출하는 우리 기업들의 이익이 늘기 때문에 국내 산업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