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보, 소액 연체채무자 중심 채무조정 실시…1138억원 회수

예보, 소액 연체채무자 중심 채무조정 실시…1138억원 회수

최종수정 : 2017-02-13 10:26:47

예금보험공사는 지난해 파산저축은행 등의 연체채무자들 대상으로 채무조정을 실시하여 2만1077명에게 경제적 자활을 지원하고 총 1138억원을 회수했다고 13일 밝혔다.

예보는 "이들 중 90.3%인 1만9037명은 원금 1000만원 이하의 소액채무자"라며 "연체채무자에게 채무감면과 신용불량정보 해제 등을 통해 정상적인 경제활동이 가능하도록 했다"고 전했다.

연체채무자의 원금감면율을 확대하고 신속 채무조정제도(패스트트랙)를 도입하는 한편 원격지 거주 채무자를 위한 화상상담서비스를 개시하는 등 많은 채무자들이 혜택을 볼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했다는 설명이다.

예보는 올해도 정부의 서민·취약계층, 중소기업 지원정책에 따라 서민금융진흥원 등 서민금융지원 유관기관과 협업을 통해 연체채무자들이 채무조정제도를 보다 알기 쉽고 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법으로 안내를 확대한다. 또 제도 운영상 소외되는 연체채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각지대를 해소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채무조정 사례와 경험 분석 등을 통해 채무조정제도를 지속적으로 개선하여 민생안정과 경제활력에 기여하고 지원자금의 회수도 촉진한다.

예보는 "앞으로도 공적자금 회수기관으로서 회수극대화 노력뿐 아니라 국민에 대한 맞춤형 서비스 제공 노력 등 정부 3.0 정책에 부응하여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책임도 충실히 이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