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형의 본초 테라피] 연말 술자리, 체질에 맞게 마시자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김소형의 본초 테라피] 연말 술자리, 체질에 맞게 마시자

최종수정 : 2016-12-23 08:00:00
김소형 본초 테라피
▲ 김소형 본초 테라피

연말 술자리, 무작정 술을 마시기보다 체질에 맞게 마시면 몸에 무리가 덜하다.

소양인은 다른 체질에 비해 몸에 열이 많기 때문에 술을 마실 때 열을 낼 수 있는 안주나 술은 피하는 것이 좋다. 양주처럼 독하고 열을 내는 술을 마시면 과도한 열이 생성되어 발진, 두통, 피로감이 심해질 수 있다. 소양인에게 좋은 술은 찬 성질의 맥주다. 안주도 맵고 자극적인 것보다는 돼지고기, 배, 오이 같은 찬 성질의 음식이 좋다. 술을 마시는 동안 시원한 물을 자주 마시면 숙취 해소에 도움이 될 수 있고 술 마시고 난 다음에도 채소를 갈아서 즙을 내 마시면 빨리 컨디션을 회복할 수 있다.

소음인은 소양인과 반대로 대체로 몸이 찬 편이기 때문에 몸에 온기를 돌게 하는 양주나 곡주를 마시는 것이 좋다. 소음인들이 찬 맥주를 마시면 아랫배가 싸늘해지면서 복통이나 설사를 할 수 있다. 소음인은 안주도 닭고기, 마늘, 양파, 부추 등 더운 성질의 음식을 곁들이는 것이 좋다. 소음인은 술을 마시고 난 뒤에 따뜻한 기운을 북돋우는 생강차를 마시면 속이 편해지고 두통이나 어지러움 등 숙취 증상들을 가라앉히는 데도 도움이 된다.

태양인은 다른 체질에 비해 간이 약한 편이다. 그래서 될 수 있으면 술을 먹지 않는 것이 건강에 좋다. 술을 마셔야 한다면 도수가 낮은 포도주 등 과실주를 먹는 것이 낫다. 술을 마시기 전에 밥을 먹거나 안주를 충분히 곁들이면 술에 과하게 취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안주로는 싱싱한 겨울 해산물을 섭취하는 것이 좋은데, 굴이나 조개 등의 해산물에 풍부한 타우린 성분이 간 기능을 보호하고 해독을 돕는 데 효과적이다.

태음인은 술에 비교적 강한 편이다. 그렇다고 건강을 과신하며 술을 많이 마실 경우 결국 간을 손상시키게 된다. 태음인은 장이 약한 편이기 때문에 차가운 맥주를 마실 경우 설사를 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다른 체질에 비해 성인병 위험이 높은 편이기 때문에 치킨이나 삼겹살 등 칼로리 높은 안주는 피하고 대신 담백한 버섯이나 두부 등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