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를 읽으면 삶이 유순해져요"…'재능 시 낭송 대회' 성황리..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시를 읽으면 삶이 유순해져요"…'재능 시 낭송 대회' 성황리에 마쳐

최종수정 : 2016-12-05 16:00:37
3일 서울 도곡동 재능교육 5층 극장에서 열린 2016 전국시낭송경연대회 성인부 참가자들이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재능교육
▲ 3일 서울 도곡동 재능교육 5층 극장에서 열린 '2016 전국시낭송경연대회' 성인부 참가자들이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재능교육

재능교육이 제26회 전국 시 낭송 경연 성인부 본선대회가 지난 3일 서울 도곡동 재능교육 5층 극장에서 마무리됐다고 5일 밝혔다.

전국 16개 지역 예선에서 최우수상을 받은 27명의 예비 시낭송가들이 이날 3시간 동안 시를 읊었다.

대상인 '김수남 시 낭송 상'은 신석정 시인의 '영구차의 역사'를 낭송한 서윤경 씨가 수상했다. 신석정 시인의 '축제'를 낭송한 김귀숙 씨와 박두진 시인의 '고향'을 낭송한 조영숙 씨는 금상을 받았다.

제주 지역예선 최우수상을 받고 출전한 김성일 씨는 이번 본선대회에서 은상을 수상하고 '시 낭송가 증서'를 받았다. 신체장애 1급인 김 씨는 심훈의 '그 날이 오면'을 낭송했다.

대상을 받은 서윤경 씨는 "우연히 지인이 시 낭송하는 모습을 봤는데, 그 모습에 매료되어서 시낭송에 관심을 갖게 됐다"며 "시 낭송을 시작한 지 만 4년이 되었는데, 처음에는 함축적인 의미를 지닌 시를 이해하는데 어려움을 겪었지만 차츰 연습을 하면서 여유를 가지고 시낭송을 즐기게 됐다"고 말했다. 서씨는 "특히 시집을 많이 읽는 것이 큰 도움이 되었다"고 덧붙였다.

금상을 수상한 시인 조영숙 씨는 "좋은 시를 쓸 때, 삶의 어떤 가치나 내 안에서 인식의 변화를 생각하게 되기 마련인데, 시 낭송도 마찬가진 거 같다"며 "좀 더 겸손해지는 것 같고 삶의 태도가 바뀐다"고 말했다. 조 씨는 이어 "시 낭송을 하면 삶이 유순해지고 부드러워지기 때문에 앞으로 삶에 고단함을 느낀 사람들에게 시를 더 많이 접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싶다"고 수상 소감을 말했다.

대상 수상자는 한국문화예술위원장상과 상금 200만원을 받았다. 금상 수상자는 트로피와 상금 100만원을 받았다. 동상 이상 수상자들에게는 한국시인협회가 인증하는 '시 낭송가 증서'가 주어졌다.

이날 대회에는 참가자들의 시 낭송 경연 외에도 관람객을 위한 특별 공연이 마련되어 축제의 의미를 더했다. 시와 마임, 시와 가요, 하모니카 앙상블 등 다양한 공연과 시 낭송협회의 시 낭송 특별공연 등이 진행됐다.

이번 성인부 본선은 김남조 시인을 비롯해 현 한국 시인 협회장인 최동호 시인, 배우 윤석화, 김상준 전 KBS 아나운서 실장, 오선숙 재능 시 낭송 협회장 등 각 분야의 저명 인사들이 심사를 맡았다.

재능교육과 재능문화는 '인간은 무한한 가능성과 자발적 본성에 기초하여 올바른 교육환경만 주어지면 누구든지 스스로 창의적인 인재로 변화할 수 있다' 라는 재능교육의 스스로교육철학을 실현하는데 시낭송 교육이 중요하다는 판단으로 지난 1991년부터 26년 째 시낭송 보급 운동을 펴고 있다.

이번 성인부 본선대회는 재능문화와 한국시인협회가 공동주최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