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꿀팁] 변액보험, 10년 이상 유지해야…'변액보험 필수정보 7가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금융꿀팁] 변액보험, 10년 이상 유지해야…'변액보험 필수정보 7가지'

최종수정 : 2016-11-15 12:00:00
변액보험의 유지율 및 납입보험료 대비 환급률. 금융감독원
▲ 변액보험의 유지율 및 납입보험료 대비 환급률./금융감독원

#. 자영업자 A씨는 경제적 사정으로 가입한 지 5년이 지난 변액연금보험을 해지하게 됐다. A씨는 그동안 변액보험의 펀드수익률이 나쁘지 않아 해지 환급금을 기대했으나, 막상 환급금이 원금의 88%밖에 되지 않는다는 걸 알게 됐다. 변액보험은 납입한 보험료 중 사업비·위험보험료 등을 제외한 금액만 변액보험 펀드에 투자돼, 펀드 수익률이 좋아도 단기간에 해지할 경우엔 원금을 까먹기 때문이다.

금융감독원은 15일 열아홉 번째 실용금융정보(금융꿀팁)으로 '변액보험 가입자가 알아둘 필수정보 7가지'에 대해 안내했다.

우선 금감원은 변액보험 특성상 원금 보장을 원하는 사람에게는 부적합하다고 조언했다. 변액보험은 '보험'과 '펀드'를 결합한 상품으로, 보험료를 펀드에 투자하고 그 펀드 운용실적에 따라 수익률이 결정된다. 따라서 투자한 펀드의 수익률이 저조할 경우 원금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변액보험은 상품 유형에 따라 보장내용과 보험금 지급 방식 등이 크게 다르기 때문에 가입 시 가입 목적과 투자성향을 고려해 상품을 선택해야 한다. 변액보험 상품은 가입목적에 따라 ▲목돈 마련을 위한 '저축형' ▲사망 등 위험을 보장하는 '보장형' ▲노후대비에 적합한 '연금형'으로 나눠진다.

또 적립금을 운용할 펀드 선택 시에는 주식형, 채권형, 혼합형 가운데 본인의 투자 성향을 고려해 적합한 유형의 펀드를 선택해야 한다. 주식형의 경우 적립금의 60% 이상을 주식에 투자하는 만큼 투자 위험이 가장 높고, 채권형은 60% 이상을 채권에 투자하므로 투자 위험이 가장 낮다.

변액보험 가입 전 보험회사별 사업비와 수익률 비교도 선행돼야 한다. 금감원에 따르면 올 11월 기준 공시된 변액연금의 사업비는 회사·상품별로 최소 6.66%, 최대 14.16%의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1년부터 5년간 변액보험 펀드의 연평균수익률도 보험회사별로 최저 -0.3%, 최고 3.1%로 집계됐다.

따라서 변액보험 가입시 회사별 사업비, 펀드 운용성과, 펀드다양성, 전문성(해외주식, 국내채권 등) 등을 충분히 비교해 보고 가입할 필요가 있다.

보험계약 기간은 단기간 보다는 10년 이상 장기 유지하는 것이 유리하다. 보험계약을 장기간 유지할 경우에는 사망 등 위험 보장과 함께 경제·금융 상황이 좋을 경우 높은 수익률을 얻을 수 있다. 저축성 변액보험의 경우엔 10년 이상 유지 시 비과세 혜택도 받을 수 있다.

그러나 단기간 내 보험계약을 해지할 경우에는 해지 시 공제하는 금액이 크기 때문에 해지환급금이 원금보다 적다. 금감원에 따르면 다수의 변액보험 상품이 7년 이내에 해지할 경우 납입한 보험료의 원금보다 적게 환급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입 이후에도 적절한 펀드 변경 등 관리가 필요하다. 변액보험은 보험회사가 계약자 본인이 선택한 펀드를 운용할 뿐 펀드 투자결정은 계약자 본인의 몫이다. 시장변화에 따라 펀드분산과 펀드변경 등을 적절히 선택해야 한다.

수익률을 높이기 위해선 이미 가입한 보험에 기본보험료의 2배 이내에서 보험료를 추가 납입하는 '보험료 추가납입제도'를 활용할 수 있다. 이는 모집수수료 등이 별도로 부과되지 않기 때문에 추가로 보험을 가입하는 경우보다 사업비가 저렴해 가입자에게 유리하다.

금감원 관계자는 "변액보험은 본인이 가입한 보험회사의 홈페이지에서 납입보험료, 특별계정 투입보험료, 납입보험료 대비 수익률, 편입 펀드정보 등을 언제든지 확인할 수 있다"며 "아울러 펀드 투입비율 변경, 계약자적립금 이전 등 펀드변경 관리도 온라인에서 가능하다"라고 말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