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바이유 가격 나흘째 하락…배럴당 42달러 선

두바이유 가격 나흘째 하락…배럴당 42달러 선

최종수정 : 2016-11-05 09:46:40
▲ 서울시내 한 주유소에서 관계자가 주유 준비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두바이유 가격이 나흘 연속으로 하락, 배럴당 42달러 선으로 밀렸다.

한국석유공사는 4일(현지시간) 거래된 두바이유 현물 가격이 전날보다 0.68달러 하락한 배럴당 42.84달러를 기록했다고 5일 밝혔다.

두바이유 가격은 최근 석유수출국기구(OPEC) 산유국들이 원유 감산에 합의하면서 한때 50달러를 넘어서는 등 강세를 보였다.

하지만 최근 감산 조처의 실제 이행에 대한 의구심이 확산하면서 다시 하락하는 추세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브렌트유 선물도 전날보다 0.77달러 내린 배럴당 45.58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의 서부텍사스산원유(WTI) 선물도 전날보다 0.59달러 하락한 배럴당 44.07달러로 장을 마감했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