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형의 본초 테라피] 여름마다 반복되는 배탈 다스리기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김소형의 본초 테라피] 여름마다 반복되는 배탈 다스리기

최종수정 : 2016-08-10 09:58:44
김소형 본초 테라피
▲ 김소형 본초 테라피

무엇이든 과하면 탈이 난다. 여름철 차가운 음식을 많이 먹다가 뱃속이 싸늘해지면서 복통과 설사로 이어지는 경험을 한번쯤 하게 된다.

여름 무더위에 피로가 쌓이면 장 기능도 약해진다. 이 상태에서 찬 음식을 많이 섭취하면 장이 차가워지면서 배변에 문제가 생기게 된다. 그래서 배가 아프고 설사를 하게 되므로 여름철 배탈이 잦다면 찬 음식부터 줄여야 한다. 평상시 손발이 차고 아랫배에 손을 대면 차게 느껴지는 사람들은 아무리 더워도 찬 음식을 먹지 않는 것이 좋다. 물도 냉장고에서 바로 꺼낸 차가운 물보다는 미지근한 물을 마시는 것이 좋다.

여름철 배탈을 예방하려면 식중독도 주의해야 한다. 특히 야외에서 실온에 보관된 김밥 등을 함부로 사먹지 말아야 하며 채소나 과일도 반드시 신선한 것으로 구입해서 깨끗이 씻어서 먹어야 한다. 어패류나 육류는 날 것으로 먹지 말고 속까지 완전히 익혀서 먹어야 한다. 먹는 물도 반드시 끓여 먹는 것이 식중독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

배가 아프고 설사가 계속 된다면 손바닥을 비벼 열을 낸 다음 배를 따뜻하게 문질러서 마사지해주는 것이 좋다. 설사가 심할 때는 쓰고 매운 음식, 기름진 음식, 강한 향신료 등 장을 자극할 수 있는 음식은 먹지 않아야 한다.

배탈을 예방하는 데는 부추가 좋다. 부추는 더운 성질을 갖고 있어서 찬 음식을 많이 먹어서 생기는 차고 습한 기운들을 몰아내주며 더위에 소모된 기력을 회복시켜주는 데도 좋다.

부추에는 단백질, 베타카로틴, 비타민 B1, 비타민 C, 유황화합물 등의 성분이 풍부하게 들어 있어서 몸 속 노폐물과 독소 배출을 원활하게 만들어준다. 이런 성분들이 장 속의 유해균 증식을 억제하며 위장 및 대장 기능을 강화하는 데 좋다. 차가운 맥주를 많이 마셔서 설사를 하는 사람들에게도 좋다. 설사 자체를 멎게 하는 데도 도움이 되지만 부추가 간의 해독 작용을 돕기 때문에 술을 많이 마셔서 발생하는 숙취 증상들을 줄이는 데도 좋다.

김소형 한의학 박사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