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따른 게임 성우 논란, 발빠른 대처에 이용자 만족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잇따른 게임 성우 논란, 발빠른 대처에 이용자 만족

최종수정 : 2016-07-27 07:00:00

넥슨의 클로저스 왼쪽 와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의 오버워치가 성우 논란에도 불구하고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 넥슨의 클로저스(왼쪽)와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의 오버워치가 성우 논란에도 불구하고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

성우 논란에 휩싸인 게임들이 논란에도 불구하고 인기를 더하고 있다.

지난 21일 넥슨의 다중접속 역할분담게임(MMORPG) '클로저스'가 신규 캐릭터를 음성 없이 출시했다. 해당 캐릭터 목소리를 녹음한 김자연 성우가 남성혐오 사이트 메갈리아에서 판매한 티셔츠를 구입한 것으로 알려져 이용자들의 반발을 샀기 때문이다. 해당 티셔츠 판매 수익금은 웹툰 작가 등을 인신공격 했다가 명예훼손으로 고소당한 메갈리아 회원 등의 법률지원을 위해 사용된다.

클로저스 이용자들은 "자신들이 즐기는 게임에 범죄자를 옹호하는 성우가 참여해선 안 된다"며 크게 반발했다. 이에 넥슨은 신규 캐릭터의 음성 데이터를 제거하고 캐릭터를 출시했다. 캐릭터 음성은 별도 성우의 녹음을 거쳐 추후 업데이트 될 예정이다.

넥슨의 성우 교체가 알려지며 메갈리아 회원들이 판교에 위치한 넥슨코리아 본사로 몰려들어 시위를 벌이는 등 큰 반발을 보였다. 하지만 클로저스는 논란에 힘입어 게임 이용자와 이용시간이 급등했다.

온라인 게임 순위 전문 사이트 게임트릭스에 따르면 클로저스는 7월 셋째 주 PC방 점유율 0.21%로 27위에 올랐다. 전 주에 비해 19계단 오른 성적이다. 업데이트 당일인 21일에는 게임 사용량이 92.3% 증가해 사용량 상승종목 1위에 올랐다. 같은 날 일간 PC방 점유율 순위도 17계단 오른 25위로 한게임 로우 바둑이(26위) 위를 차지했다. 게임 유저들은 한게임 로우 바둑이가 흥행 성공 게임과 실패 게임의 기준선으로 삼는다.

넥슨 관계자는 "작년 말 하피 캐릭터를 추가했을 때도 PC방 점유율이 크게 오른 바 있다"며 "업데이트 내용이 순위 상승에 큰 영향을 끼쳤다"고 해석했다. 현재 벌어지고 있는 논란에 대해서는 "개발진 모두 마음이 무겁지만 오랫동안 준비한 신규 캐릭터를 이용자에 잘 선보일 수 있도록 하겠다. 음성 업데이트는 완성도를 고려해 단계별로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블리자드의 일인칭 슈팅게임 오버워치 역시 신규 캐릭터 '아나 아마리'의 성우 문제로 홍역을 겪었다. 오버워치 22번째 영웅 아나는 60대 저격수로 국내에서는 이선주 성우가 목소리를 맡기로 했다.

오버워치 이용자들은 블리자드의 결정에 크게 반발했다. 해당 성우가 미성년자 성희롱을 옹호했다는 이유다. 2012년 임하진 성우는 게임 '덴더라이언' 공식 카페에서 한 미성년자 사용자에게 성적인 발언을 해 물의를 빚었다. 당시 임하진 성우를 옹호하고 나선 것이 이선주 성우였다. 그는 한국성우협회 대변인으로 피해자와 이야기를 나누며 미성년자인 피해자를 몰아붙여 비난을 샀다

미성년자 성희롱 옹호 논란이 일자 이선주 성우는 한국성우협회 게시판에 사과문을 올리며 오버워치 아나 성우에서 자진 하차했다. 블리자드 코리아 관계자는 "이선주 성우의 입장표명을 통해 해당 사실을 알게 됐다"며 "성우 선택에 더 고려해야 할 부분이 생긴 만큼 면밀히 탐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오버워치의 7월 넷째 주 PC방 점유율은 32.41%로 5주 연속 PC방 점유율 1위를 지키고 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