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는메트로] 3단계 매운맛, 명태찜에 더위 훌훌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맛있는메트로] 3단계 매운맛, 명태찜에 더위 훌훌

최종수정 : 2016-07-04 17:11:25
맵꼬만명태 길동직영점
 맛있는메트로 맵꼬만명태 길동직영점 5호선 길동역, 강동역
▲ <맛있는메트로> 맵꼬만명태 길동직영점_5호선 길동역, 강동역

7월, 본격적인 여름과 동시에 장마까지 겹쳤다.

습하고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면서 불쾌지수가 덩달아 높아지는 요즘, 사무실에 모인 메트로상사 영업팀은 더위를 떨쳐버릴 점심메뉴를 모처럼 만장일치로 결정했다.

주인공은 다름 아닌 매콤한 '명태콩나물찜'이다. 직원들의 발걸음이 향한 곳은 지하철 5호선 길동역과 강동역 가운에 위치한 '맵꼬만명태'. 이곳은 인근에서 '착한 가격에 넉넉한 인심의 명태요리를 먹을 수 있는 곳'으로 입소문이 자자하다.

주재료인 명태, 알 곤이 등은 러시아산이지만 작업 과정은 대부분 국내에서 이뤄진다.

강원도 속초 덕장에서 까다로운 건조과정을 거친 명태는 쫄깃한 황코다리로 거듭나 매장으로 공급되는데 황코다리는 수분율 70% 정도로 완전 말린 황태보다 부드럽고 코다리보다는 훨씬 꼬들한 식감에 비린내가 없고 담백하고 깔끔한 맛이 특징이다.

점심시간 대표메뉴는 단연 '명태콩나물찜(2인/14,000원/공기밥포함)'이다.

황코다리 두 마리가 아삭한 콩나물, 매콤한 특제 양념에 버무려져 나오는데 반찬으로 나오는 김 위에 명태살과 콩나물을 싸서 먹으면 다른 말이 필요 없을 정도로 그 맛이 일품이다.

매운 강도는 취향에 따라 덜 매운맛, 매운 맛, 아주 매운 맛으로 선택이 가능하다.

이곳을 자주 찾는다는 김병철 씨(45)는 "황코다리는 흔히 먹는 코다리보다 크기는 훨씬 크고, 식감은 좀 더 부드럽고 쫄깃한 맛이 차이인 것 같다"며 "생선찜하면 단연 아귀찜을 꼽았는데 이곳 명태찜을 먹어보고서는 생각이 달라졌다. 가격 대비 넉넉하다 못해 푸짐한 양은 다 먹을 수 있을까 싶을 정도다. 아무리 배가 불러도 놓치지 말아야 할 것이 남은 양념에 볶아먹는 볶음밥"이라고 마무리 포인트도 알려줬다.

명태맑은탕
▲ 명태맑은탕

두 번째 인기메뉴는 숙취해소를 위해 많이 찾는 '명태맑은탕(6,000원/공기밥포함)'이다.

명태 한 마리와 콩나물, 두부, 무, 바지락, 청양고추 등이 들어가 칼칼하면서도 개운하고 시원한 맛이 특징이다.

전날 과음으로 직장 동료와 함께 이곳을 찾았다는 김정은 씨(38)는 "숙취해소가 필요할 때, 감기 걸렸을 때나 컨디션이 저조할 때 명태맑은탕을 주문하는데, 땀을 쫙 빼면서 한 그릇 뚝딱하고 나면 컨디션이 금방 회복되는 것 같다. 명태탕은 오래 끓일수록 깊고 시원한 맛이 느낄 수 있어서 손수건 한 장을 준비하고 여유 있게 먹는 자세가 필요하다"며 웃음을 지어보였다.

명태조림
▲ 명태조림

세 번째 인기메뉴는 '명태조림(중/28,000원/4마리/3인기준)'이다.

매장에서 직접 만든 비법 간장소스에 명태, 무, 청양고추, 떡볶이떡 등을 넣고 푹 졸이는데 푸짐한 양에 한 번 놀라고, 황코다리의 쫄깃한 식감과 매콤한 양념이 잘 어우러져 젓가락질을 멈출 수 없는 상황에 다시 한 번 놀라게 된다는 평이다.

명태조림은 명태알찜(28,000원), 해물찜(38,000원) 등과 함께 저녁에는 술안주 메뉴로도 인기가 높다.

명태알찜
▲ 명태알찜

맵꼬만명태 길동직영점은 같은 자리에서 '바람부리명태찜'이라는 이름으로 오래 영업을 해오다 2013년부터 '맵꼬만명태'로 상호와 인테리어를 변경해 사업을 이어가고 있다.

상호 변경과 상관없이 이곳은 단골손님이 60~70%를 차지할 정도로 꾸준히 방문하는 손님들이 많은 편인데 점심에는 직장인들이, 저녁에는 모임이나 회식 등 술 한 잔하면서 여유 있는 식사를 하려는 사람들이 많이 찾는다고 한다.

매주 월요일은 정기 휴무일이므로 문을 열지 않는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