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형의 본초 테라피] 냉방병 예방하는 음식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김소형의 본초 테라피] 냉방병 예방하는 음식

최종수정 : 2016-06-15 18:02:58
▲ 김소형 본초 테라피
▲ ▲ 김소형 본초 테라피

여름철 사무실에서 오랜 시간 근무하는 직장인들 중에는 감기와 비슷한 증상으로 고생하는 사람들이 많다. 시원하다 못해 춥게 느껴질 정도로 온도가 낮은 사무실에서 오래 머물다 보면 콧물, 기침, 두통, 소화불량, 설사, 어지럼증 같은 증상은 물론이고 여성들의 경우 냉대하, 생리통 등에 시달리기도 한다.

흔히 ‘냉방병’이라고 말하는 데 실내 외 온도가 5도 이상 차이가 나면서 신체 리듬이 깨져서 발생하게 된다. 또한 에어컨에서 세균이 증식해 호흡기를 통해 감염되면서 냉방병이 발생하기도 한다. 이런 경우는 자주 환기를 시키고 에어컨은 정기적으로 필터를 청소해서 먼지나 세균 발생을 막아야 한다.

냉방병을 예방하려면 실내 온도를 많이 낮추지 말고 가동 시간도 줄이는 것이 좋다. 직접적으로 바람을 쐬지 않고 긴 팔 옷을 준비해서 몸에 냉기가 쌓이는 것을 막아주는 것도 방법이 된다.

여름철 차가운 음료나 음식을 과도하게 먹는 것도 삼가야 한다. 여름이 되면 인체의 양기가 피부와 상부로 몰려 상대적으로 몸 속은 차가워지기 때문에 지나치게 차가운 음식을 많이 먹게 되면 속은 더욱 냉해져 배탈이나 설사에 시달릴 수 있으며 냉방병 역시 악화될 수 있다.

따뜻한 음식을 먹거나 따뜻한 차를 수시로 마셔주는 것이 좋다. 식사를 거르지 말고 파프리카나 고추, 감자, 매실 등 비타민 C가 풍부한 음식의 섭취를 늘려서 면역력을 높이는 것도 도움이 된다. 비타민과 미네랄이 풍부하게 들어 있으며 몸을 따뜻하게 보호하는 데 좋은 쑥차나 대추차도 도움이 된다. 대추나 쑥은 혈액순환을 돕고 소화기를 보호하는 역할도 하기 때문에 냉기로 소화기능이 떨어져 있을 때도 도움이 된다.

부추, 마늘, 양파 등 양기를 보강하는 데 좋은 더운 성질의 음식을 많이 섭취하는 것도 여름철 냉방병 예방에 도움이 된다. 손발의 냉기를 없애고 아랫배의 싸늘한 기운을 줄여주며 기혈의 흐름을 촉진하는 데 좋다. 더위로 지치고 피로가 많이 쌓였을 때 원기 회복에도 도움이 된다.

김소형 한의학 박사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