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형의 본초 테라피] 갈증 풀어주는 시원한 오이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김소형의 본초 테라피] 갈증 풀어주는 시원한 오이

최종수정 : 2016-05-18 09:16:51

김소형 본초 테라피
▲ 김소형 본초 테라피

시원한 음식이 당기는 초여름 날씨가 연일 이어지고 있다. 야외 활동을 많이 하는 사람들은 더위에 쉽게 지치거나 땀을 많이 흘려 갈증이 심해지기 쉬운데, 이럴 때 수분 함량이 90%가 넘는 오이가 도움이 될 수 있다. 등산을 갈 때 갈증 해소를 위해 오이를 챙겨가는 것처럼 야외 스포츠를 즐기거나 장시간 야외에서 일을 할 때 오이를 간식으로 섭취하면 부족한 수분을 보충할 수 있다.

오이에는 비타민 C도 풍부하기 때문에 과로로 지치고 무기력해졌을 때 에너지와 기력을 회복하는 데도 도움이 된다. 심리적인 스트레스와 긴장을 해소하는 데도 좋다. 과도한 스트레스는 심장과 간에 열을 쌓이게 만들고 이것이 위로 상승하면서 목과 어깨의 긴장과 뻣뻣함, 두통 등으로 이어질 수 있는데, 서늘한 성질의 오이가 과도한 열을 식히고 심신을 안정시키는 데 도움이 된다.

오이는 한 개당 열량이 19kcal에 불과해서 다이어트 음식으로도 좋다. 특히 수분이 많고 식이섬유가 풍부하기 때문에 적은 양을 먹어도 포만감을 느낄 수 있는 데다가 장의 연동 운동을 촉진해서 다이어트 시 발생하기 쉬운 변비 예방에도 도움이 된다. 다만 오이만으로 다이어트할 경우 영양 결핍과 요요 현상을 불러올 수 있으므로 오이를 샐러드로 만들어 먹거나 반찬으로 곁들여 식사량을 줄이는 방법이 바람직하다.

오이는 이뇨 작용이 있어 수분 대사 저하로 몸 속에 습한 기운이 많고 몸이 잘 붓는 사람들에게도 좋다. 비타민 B와 C를 비롯해서 마그네슘, 칼륨 등 미네랄이 풍부해서 신진대사를 원활하게 해주며 면역력 증진에도 도움이 된다.

요즘 자외선 지수가 높아서 피부가 손상되기 쉽다. 장시간 뜨거운 햇볕 아래 있을 경우 붉게 달아오르는 것은 물론이고 염증 반응이 생길 수 있다. 오이에 풍부한 플라보노이드나 비타민 C 같은 항산화 성분들이 이를 가라앉히며 진정시켜주는 역할을 한다. 또한 자외선으로 인해 발생한 기미나 잡티를 완화하는 데도 효과가 있으며, 보습 작용으로 피부 노화를 늦추는 데도 좋다.

김소형 한의학 박사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