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필수의 차이야기] 나는 아직 전기차를 구입하고 싶지 않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김필수의 차이야기] 나는 아직 전기차를 구입하고 싶지 않다

최종수정 : 2016-04-05 17:33:40

[김필수의 차이야기] 나는 아직 전기차를 구입하고 싶지 않다

김필수 대림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
▲ 김필수 대림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

필자는 국내를 대표하는 (사)한국전기차협회장이다. 그러나 현 시점에서 전기차를 구입하고 싶지 않다. 워낙 내연기관차 대비 단점이 누적되어 있기 때문이다.

물론 과거보다 많은 부분이 개선됐지만 일상생활에서 신경을 써야 할 부분이 많다. 당장 아파트에 살면 동주민의 모든 동의를 얻어야 완속 충전기를 설치할 수 있어서 구입 단계부터 어려움에 직면하여 포기를 하는 경우가 많다. 설사 보조금을 받는다고 해도 내연기관차와 비교해 그렇게 설득력 있는 비용은 아니다. 당장 멀리 가는 것은 포기해야 한다. 급속충전기가 설치되어 비상충전과 연계충전을 목적으로 해도 가뭄에 콩 나듯 하여 불안감으로 멀리 가는 것은 포기하여야 한다. 그래서 아직 전기차는 세컨드 카나 틈새 차종으로 적합하다는 것이다.

고장이라도 나면 일반 정비업소의 출입은 불가능하다. 해당 메이커의 전기차 수리가 가능한 지정 정비업소에서 받아야 하는 불편함이 있다. 여기에 전기차의 과반을 차지하는 배터리 보증을 길게 해준다고 하지만 과연 가능할까 하는 불안감도 있다. 내연기관차 대비 중고차 가격도 설정되어 있지 않지만 내연기관차 대비 아직은 낮은 것이 사실이기 때문에 역시 불안하다.

다음 달부터는 1㎾당 330원이 넘는 충전 전기비가 부담되면서 승용디젤차에 대비 연료비 절감이라는 장점도 사라졌다. 차량 자체도 내연기관차 대비 조금은 불편하다. 수십 년간 익힌 관성형 내연기관차에 비하여 꿀럭거림 등 전기차가 좀처럼 와 닿지가 않는다.

엊그제 발표한 미국 테슬라의 '모델3'가 한번 충전에 350㎞ 주행이 가능하면서 가격은 4000만원대로 최고의 경쟁력을 갖추고 있어서 현존하는 전기차와 비교가 되지 않는 점도 꺼림직하다. 현재 예약을 받고 있고 정식 출시는 내년 말로 예상되고 있다. 현재 대부분의 전기차는 최대 180㎞ 주행거리에 가격은 모델3와 비슷하다. 구입할 명분이 약해지고 있다.

상기한 단점은 당장 전기차를 구입하였을 경우 개인이 느껴야 하는 일부 문제점이다. 그래서 필자는 전기차를 구입하고 싶지 않다. 현실적으로 당장은 디젤엔진이 탑재된 세단과 SUV가 좋기 때문이다. 나중에 노후된 디젤 차량에 환경적으로 부가될 수 있는 핸디캡이 있으나 역시 이 문제도 나중이기 때문이다.

상기한 각종 단점을 희석시킬 수 있는 방법은 단점을 상쇄할 수 있는 강력한 인센티브라고 할 수 있다. 현재 주어지고 있는 보조금 제도는 단순히 내연기관차 대비 비용을 비슷하게 맞추려는 정도에 그치고 있으며 그나마 점차 줄어들고 있고 한시적이라는 문제가 있다. 기술적인 진보로 배터리 가격 등 혁신적인 부분이 나오기까지는 감수하여야 하는 불편함이다. 물론 테슬라 모델3가 발표한 대로 제대로 자리매김한다면 전기차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될 수도 있다.

그래서 필자가 예전에 언급한대로 내년 2107년을 주목하고 있다. 아직은 길게 기다려야 하는 만큼 앞서 언급한 강력한 유인책은 전기차 소유자를 위한 강력한 운행 상의 인센티브다. 현재 시행되는 경차 이상의 혜택을 주는 것은 물론이고 대도시 도심지의 버스 전용차로에 대한 전기차 진입 허용이다. 출퇴근 시간을 제외하고 비보호 진입을 허용하는 등 버스 전용차로를 활용하는 것이다. 물론 전기차 전용번호판 제도 도입을 통해 자부심도 심어주어야 한다. 도심지 개구리 주차나 외곽 고속도로의 갓길 가변차선의 진입도 고려할 수 있다.

강력한 운행 상의 인센티브 정책은 상기한 각종 단점을 극복하고 구입을 독려할 수 있는 계기가 된다는 것이다. 특히 전기차 시장을 확대하여 파이를 키우고 민간 차원의 수익모델을 극대화할 수 있는 토대 마련이 시급하다는 것이다.

현 시점에서 정부의 컨트롤 타워로서의 강력한 의지도 보여주고 테슬라 모델3의 강력한 모델 출시에 앞서 국내 메이커의 전기차 개발에 대한 의지도 굳건히 하는 계기도 될 수 있다. 현행과 같은 지지부진한 정책과 독려는 국민을 설득하기에는 너무도 미흡하다. 벌써부터 중국 등에 비하여 정책적으로 3~4년은 뒤져 있고 기술적인 부분도 차이가 없어지는 형국에서 도약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를 놓치지 않을까 우려된다.

정부의 하고자 하는 의지가 가장 중요한 시기이며 국민을 설득할 수 있는 모습을 보여주어야 하는 시기다. 이 상태로는 절대로 대한민국의 전기차 시대는 다가오지 않는다는 것이다. 현행 제도는 일반 국민에 앞서서 전기차협회를 맡고 있는 필자부터 설득력이 부족하다는 것이다. 그래서 아직 필자는 내연기관차를 즐겨 운행하고 있다. 전기차 구입의 명분을 실어주기를 기원한다.

- 김필수 (대림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