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은 문화를 싣고] 3호선 경복궁역 <3> 한옥에서 책과 함께 ..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지하철은 문화를 싣고] 3호선 경복궁역 <3> 한옥에서 책과 함께 즐기는 여유 - 청운문학도서관

최종수정 : 2016-01-18 16:43:59
종로구 최초의 한옥 공공 도서관인 청운문학도서관의 전경. 손진영 기자 son
▲ 종로구 최초의 한옥 공공 도서관인 청운문학도서관의 전경./손진영 기자 son@

도서관은 책과 함께 휴식과 여유를 함께 누릴 수 있는 문화공간이다. 다양한 테마를 내세운 도서관이 서울 곳곳에 있다. 지하철 3호선 경복궁역 인근에 있는 청운문학도서관(종로구 자하문로 36길 40)도 그 중 하나다.

청운문학도서관은 종로구 최초의 한옥 공공도서관이다. 경복궁역 3번 출구에서 1020, 7022, 7212번 버스를 타고 '자하문고개·윤동주문학관' 정류장에서 하차해 윤동주문학관을 지나 5분 정도 걸으면 인왕산의 품에 안긴 고즈넉한 한옥을 만날 수 있다. 바로 이곳이 청운문학도서관이다.

청운문학도서관. 손진영 기자 son
▲ 청운문학도서관./손진영 기자 son@

청운문학도서관은 문학 특성화 도서관으로 독서와 사색의 장소, 그리고 쉼터의 기능을 제공하기 위해 2014년 11월 19일 개관했다. 도서관은 크게 지하 1층의 열람실과 지상 1층의 한옥 건물로 구성돼 있다. 가장 큰 볼거리는 바로 지상 1층의 한옥이다. 지난해 국토교통부가 개최한 '2015 대한민국 한옥공모전'에서 '올해의 한옥대상'을 수상한 건물이다. 공공건축에 한옥을 적용한 작품으로 한옥의 다양한 확장 가능성을 제시해 그 가치를 인정 받았다.

한옥은 평소 열람실로 쓰이는 한옥채와 다양한 문화 행사가 진행되는 누정으로 이뤄져 있다. 한옥채에 들어서면 나무 냄새가 마음을 평온하게 만든다. 오래된 시골 마을에 온 듯 편안한 분위기 속에서 책을 읽고 휴식을 취할 수 있다.

지하 1층의 열람실에서는 도서관이 보유한 책을 만날 수 있다. 2015년 9월 기준으로 총 9828권의 장서가 이곳에 보관돼 있다. 문학 특성화 도서관답게 장서들도 시·수필·소설 위주로 구성돼 있어 부담없이 책을 즐길 수 있다.

청운문학도서관 1층 한옥채 내부 모습. 손진영 기자 son
▲ 청운문학도서관 1층 한옥채 내부 모습./손진영 기자 son@
청운문학도서관 1층 한옥채 내부 열람실에서 책을 읽고 있는 시민들. 손진영 기자 son
▲ 청운문학도서관 1층 한옥채 내부 열람실에서 책을 읽고 있는 시민들./손진영 기자 son@

청운문학도서관은 개관 이후 문인·학자·시민이 함께 소통할 수 있는 다양한 행사도 기획해 진행해왔다. 지난해에는 개화기부터 근·현대기까지 당대 최고의 인기를 누린 책을 만날 수 있는 '한국의 베스트셀러 90년' 기획전과 종로구 내 초등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한옥체험서당나들이', 아빠와 함께 하는 1박 2일 독서캠프, 시 읽기 캠페인 등 다양한 행사를 개최했다. 올해도 다양한 문화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도서관을 개관한지는 1년 남짓이지만 주중에는 50~150명, 주말에는 150명 이상이 이용할 정도로 많은 이들이 이곳을 찾고 있다. 근처 인왕산과 북악산, 부암동을 찾아온 이들이 잠시 쉬었다 가는 경우도 많다. 서울시에 거소를 둔 시민이라면 신분증과 함께 책을 대여해 이용하는 것도 가능하다.

청운초등학교에서 만날 수 있는 송강 정철의 생가 표지판. 손진영 기자 son
▲ 청운초등학교에서 만날 수 있는 송강 정철의 생가 표지판./손진영 기자 son@
시인 윤동주의 하숙집 터. 손진영 기자 son
▲ 시인 윤동주의 하숙집 터./손진영 기자 son@

청운문학도서관에서 책과 함께 휴식과 여유를 누렸다면 경복궁역까지 산책을 즐기는 건 어떨까? 도서관 바로 인근에는 수성동계곡을 지나 사직공원까지 인왕산 자락길이 있다. 야트막한 산책로를 걷다 보면 도심 속에 숨겨진 자연의 풍경을 만끽할 수 있다.

한국 문학사의 흔적을 찾아가는 것도 또 다른 즐거움이다. 경복궁역 인근은 오랜 역사가 깃든 곳인 만큼 역사의 터전이 곳곳에 숨어있다. 청운문학도서관을 내려와 큰길을 따라 걷다보면 청운초등학교를 만날 수 있다. 이곳은 조선시대 가사 문학의 대가인 송강 정철의 생가가 있던 곳이다. '관동별곡'과 '사미인곡' 등 그의 작품을 새긴 비석을 만날 수 있다.

시인 이상이 살았던 집터에 있는 이상의 집 . 손진영 기자 son
▲ 시인 이상이 살았던 집터에 있는 '이상의 집'./손진영 기자 son@

발길을 옮겨 박노수미술관을 지나 수성동계곡으로 걸어가면 윤동주 시인이 살았던 하숙집 터를 만날 수 있다. 지금은 옛날의 흔적을 찾아볼 수 없지만 대신 오래 전 풍경을 엿볼 수 있는 사진이 과거를 떠올리게 만든다. 통인시장을 지나 경복궁역으로 향하는 길에는 시인 이상이 살았던 집터인 '이상의 집'이 있다. 길 건너 편 경복궁 옆 돌담길에서는 시인 미당 서정주가 동년배 시인들과 함께 동인지 '시인부락'을 만든 보안여관도 만날 수 있다. 지금은 복합문화예술공간으로 쓰이고 있다.

◆ 청운문학도서관 (종로구 자하문로 36길 40, 070-4680-4032~3)

이용시간: 화요일~일요일 오전 10시~오후 7시

휴관일: 매주 월요일, 1월 1일, 설 연휴, 추석연휴

청운문학도서관. 손진영 기자 son
▲ 청운문학도서관./손진영 기자 son@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