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는 메트로]선릉역 '차이나플레인 더씨피(The CP)'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맛있는 메트로]선릉역 '차이나플레인 더씨피(The CP)'

최종수정 : 2016-01-17 14:41:37
차이나플레인 더씨피.
▲ 차이나플레인 더씨피.
 맛있는 메트로 선릉역 차이나플레인 더씨피 The CP
 맛있는 메트로 선릉역 차이나플레인 더씨피 The CP
 맛있는 메트로 선릉역 차이나플레인 더씨피 The CP

선릉역 '차이나플레인 더씨피(The CP)'

*주소: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325 어반벤치빌딩 지하1층(선릉역 5번 출구에서 직진, KFC건물 지하)

*전화:02-6196-7900

*영업시간"월~금 오전10시~오후10시(휴식시간:오후3시~5시)

토·일 오전10시~오후9시

휴무일: 설날, 추석 연휴기간

1960년 25원, 1970년 200원, 1980년 500원, 1990년 1000원, 2000년 3000원, 2010년 4000원. 그리고 2015년 평균가격은 4600원.

50여년 만에 180배가 넘는 상승률을 보인 음식의 정체는?.

다름 아닌 국민 외식 메뉴인 '자장면'이다.

가족 외식에서 빠지지 않는 메뉴인 자장면은 짬뽕과 함께 중국집의 대표메뉴로 꼽힌다.

지하철2호선 선릉역 5번 출구 인근에 위치한 '키친더씨피'는 자장면, 짬뽕과 같은 중식을 비롯해 다양한 아시안 음식을 우리입맛에 맞게 재해석, 주변 직장인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퓨전 아시안 푸드 전문점이다.

이곳의 점심시간 베스트 메뉴 중 하나는 싱가폴식볶음밥(8000원).

매운맛을 내는 엑스오(XO) 소스와 콩을 베이스로 한 소스에 밥을 잘 볶고, 여기에 각종 해산물과 아삭한 숙주를 넣어 매콤하면서도 고소한 맛이 특징이다.

기름을 많이 사용하지 않아 일반적인 중식 볶음밥과는 다소 차이가 있다는 평가다.

두 번째 인기 점심 메뉴는 들깨짬뽕(8000원).

말 그대로 들깨가루가 듬뿍 들어간 짬뽕인데 짬뽕 면이 매콤하면서도 구수한 감자탕에 들어간 것을 상상하면 된다. 들깨짬뽕은 남성을 타깃으로 개발한 메뉴지만 여성들도 많이 찾는 편이다.

세번째 메뉴는 연두부마파두부밥(1만원).

다른 곳과 달리 각두부가 아닌 순두부를 사용하고 하루 전 뜨거운 물에 미리 익혀 더욱더 부드러운 맛을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오피스 상권에 위치해 점심시간 식사 메뉴 외 요리메뉴 판매율도 높다.

부드러운 소고기 등심과 해물을 아삭한 숙주와 함께 특제소스로 볶아낸 '몽골리안 비프(2만원)'는 키친더씨피의 대표요리 중 하나로 베스트셀러로 꼽힌다.

또 다른 베스트셀러 '황비홍 스페어립(3만5000원)'은 48시간 동안 핏물을 빼고 저온 조리한 돼지고기 등갈비를 바삭하게 튀겨낸 후 맵지 않은 고추 튀각과 땅콩을 곁들여 볶아낸 요리이다. 살이 부드러워 젓가락질만으로도 충분히 먹을 수 있는 양념등갈비를 견과류와 양파, 홍고추 튀김과 함께 먹으면 일품이다.

직장인 강은영씨(32)는 "지하에 위치하고 있지만 매장이 크고 자리 간격도 넓어서 이야기를 마음껏 할 수 있는 점이 좋다. 주방이 오픈 형식이라 조리하는 모습을 볼 수 있는 것도 재미 중 하나이다. 다른 중식전문점에 비해 소스가 자극적이지 않고 재료들의 식감이 좋아서 만족스럽다"고 자주 찾는 이유를 밝혔다.

함께 방문한 정보람씨(29)는 "중식을 좋아해서 자주 들르는 편인데 1만4000원에 샐러드, 2가지 요리, 식사까지 맛볼 수 있는 런치세트를 가성비(가격대비 만족도)면에서 강추(강력추천)한다"고 엄지를 추켜세웠다.

바쁜 업무로 사무실을 비울 수 없다면 배달주문도 가능하다. 키친더씨피의 모든 메뉴를 배달앱인 푸드플라이, 띵동을 통해 매장과 같은 가격으로 사무실에서도 즐길 수 있다.

차이나플레인과 키친더씨피를 공동 운영하고 있는 정홍민 부사장은 "키친더씨피는 선릉역 상권의 특수성을 고려, 여의도와 성수 등 기존에 운영 중인 차이나플레인 매장과 달리 메뉴와 인테리어에 차별화를 시도해 좀 더 캐주얼한 느낌으로 진행했다. 초기에는 젊은 층 고객이 많았는데 시간이 지나면서 40~60대 손님까지 고객층이 안정적으로 확대됐다. 손님들이 지루하지 않도록 분기별로 메뉴를 재정비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데 그런 점을 놓치지 않고 좋은 반응을 보여주셔서 감사하다"고 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