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엇 "삼성물산 現 이사진 교체 고려해 볼만해"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엘리엇 "삼성물산 現 이사진 교체 고려해 볼만해"

최종수정 : 2015-07-03 17:37:09

엘리엇 "삼성물산 現 이사진 교체 고려해 볼만해"

엘리엇 삼성물산 現 이사진 교체 고려해 볼만해

[메트로신문 임은정 기자] 미국 헤지펀드 엘리엇 매니지먼트가 3일 삼성물산 현 이사진을 교체하는 방안을 고려해 볼만하다고 밝혔다.

엘리엇은 "모든 주주의 이익을 위해 필요하다면 임시 주주총회 소집이라는 방법으로라도 삼성물산 이사진을 신선한 시각을 가진, 독립적이고 경륜이 있는 인재로 교체하는 것 같은 기업 지배구조 개선을 요구하는 것을 고려해 볼만하다"고 밝혔다.

엘리엇은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합병이 실행되지 않는 경우 주주들은 삼성물산의 격에 맞는 경영과 기업 지배구조 개선을 통해 진정한 주주 가치 구현을 요구할 기회를 가질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한 엘리엇은 정관 변경을 통해 지배구조 변경을 위한 일체의 거래를 할 때 반드시 독립적인 재무 조언을 받도록 하고, 그 결과를 사전에 주주에게 알리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엘리엇은 배당성향을 30%로 확대하고 주주권익위원회를 설치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주주 가치 제고방안에 대해 "주주들을 달래기 위한 의미 없는 노력"이라고 말했다.

엘리엇은 "삼성물산 주주들은 이미 2014년 28%의 배당성향으로 이익을 얻었다"며 "이번 합병으로 지분이 희석돼 막대한 손해를 보고 난 후 30% 배당성향을 목표로 한다는 것은 삼성물산 주주 입장에서는 실제로 퇴보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엘리엇은 "이 같은 양보는 너무 적고 늦었다는 점을 차치하더라도 너무 낮은 합병비율 때문에 삼성물산 주주들이 7조8000억원의 장부가액을 제일모직 주주들에게 대가 없이 이전하게 된다는 근본적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다"고 공격했다.

이밖에 엘리엇은 삼성물산의 단일 최대주주인 국민연금의 동조를 촉구했다.

엘리엇은 "국민연금이 아직 합병에 관해 의견을 명시하지 않았지만 공정성과 국민의 권리에 대한 깊은 관심을 가진 것으로 평가받는 국민연금이 삼성물산의 주요 주주라는 점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엘리엇은 삼성물산 주주총회 통지 및 결의 금지 가처분 신청을 기각한 법원의 결정에 항고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