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케미칼, 울산 2공장서 폐수시설 용접 작업중 사고…"수습에 최선..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한화케미칼, 울산 2공장서 폐수시설 용접 작업중 사고…"수습에 최선"

최종수정 : 2015-07-03 11:03:32

3일 울산시 여천동 한화케미칼 울산 2공장서 폭발사고가 일어났다. 연합뉴스
▲ 3일 울산시 여천동 한화케미칼 울산 2공장서 폭발사고가 일어났다. / 연합뉴스

[메트로신문 정용기 기자] 한화케미칼은 3일 울산 2공장 폭발사고와 관련해 폐수처리장 시설 확충작업을 위한 용접작업 중 사고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현재 협력업체 직원 4명이 사망하고 2명이 실종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직후 김창범 한화케미칼 대표가 현장으로 급히 출발했다.

한화케미칼 측은 "사고 원인 파악과 응급조치 등 사고수습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사고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9시19분께 울산시 남구 여천동 한화케미칼 울산 2공장 폐수처리장 내에서 '펑'하는 소리가 발생했고 사상자가 있다는 신고가 소방당국에 접수됐다.

이 사고로 현장에서 작업하던 협력업체 직원 이모(49)씨 등 4명이 숨지고, 박모(55)씨 등 2명이 실종됐다. 이 공장 경비원 최모(52)씨는 부상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