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양화∼동작대교 구간도 조류경보…녹조 지속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한강 양화∼동작대교 구간도 조류경보…녹조 지속

최종수정 : 2015-07-03 11:04:31

한강이 녹조로 인해 초록빛으로 물들어 있다. 연합뉴스
▲ 한강이 녹조로 인해 초록빛으로 물들어 있다. /연합뉴스

한강 양화∼동작대교 구간도 조류경보…"녹조 지속"

[메트로신문 김서이 기자] 한강 하류 전 지점에서 조류 농도가 상승해 양화대교와 동작대교 사이 구간에도 조류경보가 내려졌다.

서울시는 2일 한강 조류검사 결과 마포·한강대교 지점에서 조류의 일종인 클로로필-a와 남조류세포수가 기준을 초과함에 따라 조류경보 구간을 확대발령한다고 3일 밝혔다.

조류경보는 남조류세포수가 1㎖당 5천세포, 클로로필-a가 1㎖당 25㎎을 초과할 때 발령된다.

남조류는 흔히 신경독소물질을 포함하고 있어 인체에 유입되면 호흡곤란과 신경전달장애를 일으킨다. 엽록소와 같은 녹조류는 물의 흐름을 막고 악취를 유발해 생태·생활환경을 저해한다.

성수·한남대교 지점 역시 클로로필-a와 남조류세포수가 조류주의보 수준으로 증가했다.

또 지난달 30일 한강 하류에서 채취한 조류에서는 일부 독성물질이 검출됐다.

마포대교 하류구간에서 채수한 시료에서는 독성물질의 일종인 마이크로시스틴-LR이 ℓ당 0.6∼2.0ug 검출됐다. 마이크로시스틴은 남조류가 분비하는 간 독성 유해물질로, 기준은 1㎍/ℓ 이하이다.

서울시는 "마이크로시스틴의 독성 농도가 기준을 약간 넘은 수준으로 아직 미미하다고 판단된다"며 조류독소는 정수처리를 거치며 완전히 제거된다고 설명했다.

상수원인 한강 상류에서는 환경부 조사결과 측정지점 3곳(팔당댐앞, 남한강 월계사, 북한강 삼봉)에서 남조류세포수와 클로로필 농도가 기준치를 초과하지 않은 안전한 상태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조류 경보에 따라 한강수상 청소를 강화했다. 정부와 합동으로 조류·독성검사 주기와 지점도 확대하기로 했다.

또 낙동강 등에서 쓰는 조류제거 장비를 한강에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조류의 영양물질인 질소와 인 등을 줄이기 위해 물재생센터에 총인처리시설을 2019년까지 갖추기로 했다.

시는 "이번 조류 발생은 가뭄으로 팔당댐 방류량이 예년의 6분의 1수준으로 감소한 데 원인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당분간 큰 비가 없을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녹조현상이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